한국 유도, 혼성 단체전 16강 탈락…리우 이어 도쿄도 노골드

입력2021년 07월 31일(토) 12:27 최종수정2021년 07월 31일(토) 12:27
사진=도쿄 올림픽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유도가 리우에 이어 도쿄에서도 노골드에 그쳤다.

한국 유도 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의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유도 혼성단체전 16강에서 몽골에 1-4로 져,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한국 유도는 도쿄 올림픽 모든 일정을 마감했다. 금메달 없이 은메달 1개(조구함), 동메달 2개(안바울, 안창림)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 2016 리우 올림픽에서 노골드의 쓴맛을 봤던 한국 유도는 5년 뒤 도쿄에서도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첫 번째 경기에 나선 남자 100Kg 이상급 김민종이 울지바야르를 상대로 다리대돌리기 한판승을 거두며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여자 57Kg급 김지수가 연장 접전 끝에 도르지수렝긴에게 절반패를 당했고, 이어 남자 73Kg급의 안창림도 센도치르에게 지도 3개로 무릎을 꿇었다.

이후에도 한국은 여자 70Kg급의 김성연이 볼드에게 절반패, 남자 90Kg급의 곽동한이 간툴가에게 반칙패를 당하면서 1-4로 무릎을 꿇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