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압감에 무너진 '제조 여왕' 바일스, 마루운동도 출전 포기

입력2021년 08월 01일(일) 14:15 최종수정2021년 08월 01일(일) 14:15
시몬 바일스 / 사진=Gettyimage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부담감이 컸던 탓에서 일까. '체조 여왕' 시몬 바일스(미국)가 마루운동마저 포기했다.

로이터 통신은 1일(한국시각) 미국체조협회의 발표를 인용해 "바일스가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기계체조 마루운동 결선도 기권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대회 6관왕에 도전했던 바일스는 여자 단체전 결선에서 도마를 뛴 이후 저조한 점수을 받은 이유에서 인지 단체전 3개 종목에 출전하지 않았다.

바일스는 개인종합, 도마, 이단평행봉 등 이미 진출한 개인 종목별 결선 5개 종목 중 3개 종목에 기권했고, 이날 마루운동도 뛰지 않겠다고 결정을 내렸다.

이제 마지막 남은 평균대 결선 출전 여부만 남았다.

하지만 사실상 전 종목을 포기한 상태에서 평균대에 출전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