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레로 주니어 34호포' 토론토, 연장 접전 끝에 2-5로 패배

입력2021년 08월 03일(화) 10:37 최종수정2021년 08월 03일(화) 10:37
게레로 주니어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장 접전 끝에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무릎을 꿇었다.

토론토는 3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펼쳐진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와의 홈경기에서 2-5로 졌다.

이로써 4연승 행진을 마감한 토론토는 54승49패로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에 머물렀다. 반면 클리블랜드는 52승51패를 마크하며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토로토 선발투수 레이는 6이닝 6피안타 3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팀 타선의 난조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게레로 주니어는 홈런포를 가동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클리블랜드 선발투수 모건은 6이닝 5피안타 1볼넷 9탈삼진 2실점을 마크했다. 라미레즈는 홈런포를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먼저 기선을 제압한 것은 클리블랜드였다. 3회초 스트로와 로사리오의 연속 안타, 레예스의 볼넷을 묶어 1사 만루를 만들었다. 여기서 라미레스, 메르카도가 연속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2-0으로 달아났다.

일격을 당한 토론토는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6회말 스프링어의 중전 안타로 추격의 물꼬를 텄다. 이어 게레로 주니어가 투런홈런을 날려 2-2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 타구로 게레로 주니어는 시즌 34호 홈런을 마크했다.

그러나 마지막에 웃은 것은 클리블랜드였다. 10회초 무사 2루에서 상대 폭투를 틈타 무사 3루 찬스를 잡은 클리블랜드는 로사리오의 1타점 적시타를 통해 3-2로 앞서 나갔다. 계속된 공격에서 라미레즈가 투런홈런을 날려 5-2로 격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클리블랜드 이후 마운드에 클라세를 투입해 토론토 타선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클리블랜드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김선호=K배우 의혹…'갯마을 차차차' 흥행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
기사이미지
'이터널스' 마동석, 美 월드 프리미…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신작 …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논란 여파…광고 손…
기사이미지
노엘, 결국 구속…반복된 비행의 대가 [ST이…
기사이미지
'슈와버 만루포' 보스턴, ALCS 3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
기사이미지
1년만 유료 가입자 3배 ↑…티빙,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티빙이 국내를 넘어 일본, 대만, 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