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윤성, 역도 男109Kg급 6위…메달 도전 실패

입력2021년 08월 03일(화) 21:47 최종수정2021년 08월 03일(화) 21:47
진윤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역도 진윤성이 메달 도전에 실패했다.

진윤성은 3일 일본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경기에서 인상 180Kg, 용상 220Kg을 들어올려, 합계 400Kg으로 6위를 기록했다.

진윤성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 획득을 노렸지만,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

진윤성이 메달 획득에 실패하면서 한국 역도는 도쿄 올림픽을 노메달로 마치게 됐다.

진윤성은 인상 1차 시기에 신청한 180Kg을 가볍게 성공시키며 산뜻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2차 시기에서 185Kg을 들어 올리는데 실패했다. 3차 시기에서 다시 185Kg에 도전했지만, 불안한 자세로 인해 실패 처리가 됐다.

진윤성은 아쉬움을 뒤로 하고 용상 1차 시기에서 개인 최고 기록과 같은 220Kg을 들어 올렸다. 이어 2차 시기에서 225Kg에 도전했지만 아쉽게 실패했다.

진윤성은 이후 3차 시기에서 메달권에 도전하기 위해 230Kg에 도전했다. 진윤성은 바벨을 어깨에 올리고 일어서는 것까지는 성공했지만, 팔을 머리 위에 들어 올리지 못하며 도전을 마무리 했다.

한편 악바르 주라예프(우즈베키스탄)는 합계 430Kg(인상 193Kg, 용상 237Kg)으로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