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韓 배우, 日 시노하라 료코와 불륜설…이혼 원인이었나

입력2021년 08월 05일(목) 17:55 최종수정2021년 08월 05일(목) 17:57
한국 아이돌 일본 시노하라 로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한국 아이돌 출신 배우인 A가 일본 가수 겸 배우 시노하라 료코와 불륜 사이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5일 일본 매체 주간 문춘 등은 시노하라 료코가 배우 이치무라 마사코와의 이혼한 이유는 A와의 불륜 관계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노하라 료코와 A는 같은 아파트에 살고 있고, 커플 아이템을 착용했다. 또 일부 주변인의 목격담 등이 두 사람의 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단서가 되고 있다고. A는 시노하라 료코와의 불륜을 부정하고 있는 상황이다.

A는 2007년 한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했다. 이후 일본 위주로 가수 활동을 펼쳤으며 한국에서는 주로 배우로 활동했다.

시노하라 료코는 지난달 25일 이치무라 마사코와 결혼 16년 만에 이혼했다. 두 아들의 친권은 이치무라 마사치카가 가져갔고 위자료나 재산분할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