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강 신화' 여자배구 대표팀, 이번엔 결승 도전…탁구는 한일전 [투데이 도쿄]

입력2021년 08월 06일(금) 06:00 최종수정2021년 08월 06일(금) 01:24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브라질을 만나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6일 오후 9시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펼쳐지는 2020 도쿄 올림픽 여자배구 준결승전에서 브라질과 격돌한다.

한국은 8강에서 '강호' 터키를 꺾고 2012 런던 올림픽 이후 9년 만에 올림픽 4강 무대에 올랐다. 내친김에 1976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45년 만의 올림픽 메달에 도전장을 내민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브라질이 앞선다는 평가다. 특히 브라질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한국을 3-0으로 이긴 바 있다.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6전 전승을 기록하며 최강의 위용을 뽐내고 있다.

그러나 김연경을 중심으로 뛰어난 조직력을 갖춘 한국 대표팀 또한 이번 대회에서 만만치 않은 전력을 뽐냈다. 4강 신화를 쓴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결승전 무대까지 오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 남자탁구는 단체전에서 '숙적' 일본과 맞대결을 펼친다. '외나무다리'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을 누르고 탁구 대표팀의 도쿄올림픽 첫 메달을 따내겠다는 각오다.
고진영 / 사진=Gettyimages 제공

골프 대표팀 고진영(공동 6위), 김효주, 김세영(이상 공동 11위), 박인비(이상 공동 24위)는 3라운드에 돌입한다. 어느덧 반환점을 지난 가운데, 7일부터 태풍으로 인한 비 예보가 도쿄에 있어 54홀 축소 얘기도 흘러나오고 있는 만큼 한국 선수들의 호성적이 필요한 시점이다.

다이빙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4위를 기록하며 한국 다이빙의 새 역사를 작성했던 우하람은 김영택과 함께 다이빙 10m 플랫폼 예선을 치른다.

근대5종 여자 펜싱 랭킹라운드에서 깜짝 2위에 올랐던 김세희는 6일 수영, 펜싱(보너스라운드), 승마, 레이저런(육상+사격)을 소화하며 메달에 도전장을 내민다. 펜싱 랭킹라운드에서 13위를 마크했던 김선우도 메달에 도전한다.

예선 전체 2위로 스포츠클라이밍 여자 콤바인 결승에 진출한 서채현은 예선 상위 8명과 결승서 메달을 두고 경쟁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픽시 "한가위 계획? 멤버들끼리 윷놀이·소…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그룹 픽시가 한가위 계획…
기사이미지
'갯마을 차차차' 성태 "보름달에 빌…
기사이미지
'열일' 방탄소년단·'휴식' 트와이…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민족 최대의 명절, 한가위가 다가왔다…
기사이미지
노엘이 또…무면허 운전·경찰 폭행→사과에…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