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X김지석, 이별 후 재회…시청률 2.6%로 종영

입력2021년 08월 06일(금) 07:43 최종수정2021년 08월 06일(금) 07:43
월간 집 종영 시청률 / 사진=JTBC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월간 집'이 2%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종영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연출 이창민) 시청률은 2.6%(이하 유료가구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2.9%보다 0.3%P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 나영원(정소민)과 유자성(김지석)은 자신들도 모르게 얽힌 악연 때문에 또다시 이별을 겪어야 했다. 나영원의 아빠(정승길)가 과거 유자성에게 힘들었던 상처를 줬던 사람이었음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함께 일했던 두 사람은 가족처럼 지냈고, 그런 나영원의 아빠를 믿고 유자성은 모았던 돈 전부를 빌려줬다. 나영원의 아빠 역시 부동산 사기를 당했던 거였지만, 전후 사정을 모른 채 잠적해버린 그는 유자성에겐 그저 믿었던 사람의 충격적인 배신이었을 터. 모든 진실을 알게 된 나영원은 유자성과의 헤어짐을 택했다.

이후 3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유자성은 여전히 집안 곳곳에 남아있는 나영원의 흔적을 떠올리며 그리워했고, 나영원 역시 마찬가지였다. 그런데 3년 전, 함께 여행을 떠났던 경주로 향한 나영원은 기적처럼 유자성과 재회했다. 그 사이 협소주택으로 내 집 마련까지 성공했고, 편안하고 안락한 집인 동시에 지역 호재까지 염두했다는 그는 확실히 전과는 달라져 있었다.

'월간 집' 식구들에게도 변화가 생겼다. 신겸(정건주)은 어엿하게 포토그래퍼와 에디터가 된 장찬(윤지온), 육미라(이화겸), 계주희(안현호) 등 소중한 사람들을 초대할 수 있는 첫 집을 마련했다.

'월간 집' 2호 커플 여의주(채정안)와 남상순(안창환)은 우여곡절 끝에 결혼에 골인, 새 아파트에 입주해 신혼 생활을 영위했다. 편집장 최고(김원해)의 아파트는 아들의 한국대 입학이란 '행운을 부르는 명당'이 됐다.

또한 다시 만난 나영원과 유자성은 집(House)에 사랑(Love)을 더해 '좋은 사람과 함께 하는 좋은 집(Home)'을 가꿔나갔다. 두 사람은 사랑도, 내 집 마련의 꿈도 모두 이루며, 더할 나위 없이 흐뭇한 엔딩을 장식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홈타운' 작가='미투 논란' 조현훈 감독 "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tvN 수목드라마 '홈타운'…
기사이미지
'국가대표 와이프' 한다감→한상진…
기사이미지
'금의환향' 최경주 "우승해서 더욱…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 최초로 미국프로골프(PGA) …
기사이미지
[단독] 'D.P.' 신승호, 차기작은 드라마 '환…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신승호가 드라마 '환…
기사이미지
"코로나19에 노출 안 돼" SF9 영빈…
기사이미지
린아·민효린 임신→부모된 황신영…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최근 연예계에 스타들의 임신, 출산 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