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 가족이 함께"…'경찰수업'이 그릴 희로애락 [종합]

입력2021년 08월 09일(월) 15:15 최종수정2021년 08월 09일(월) 15:15
경찰수업 / 사진=KB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경찰수업'이 희로애락을 담아내며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는 드라마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까.

9일 KBS2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극본 민정·연출 유관모)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유관모 감독을 비롯해 배우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좌충우돌 캠퍼스 스토리.
진영 차태현 / 사진=KBS 제공

◆차태현·진영·정수정, 믿고 보는 연기력

이날 유관모 PD는 세 배우의 캐스팅 이유에 대해 "제가 캐스팅을 했다기보다는 세 분의 배우분들이 저를 선택해 주신 것"이라며 "차태현 선배님은 경찰이시지만 두 분은 경찰이 되고 싶은 학생이다. 경찰에 포인트를 뒀다기보다는 코믹이 베이스인 드라마지만 휴먼 등 여러 가지 장르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진지한 연기와 코믹한 연기를 넘나들 수 있는 좋은 연기력의 배우들을 모시고 싶었다. 세분은 코믹과 진지한 연기가 다 되는 배우들이다"라고 칭찬했다.

유 PD는 "실제로 각각의 캐릭터 같다. 이분들이 안 하셨으면 누가 했을까 할 정도로, 각 캐릭터를 잘 살려주고 있다. 저는 연기력을 믿고 함께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차태현은 대한민국의 굵직한 사건들을 해결해온 베테랑 형사이자 경찰대 교수로, 정의를 위해 물불 가리지 않고 달려드는 야생마 같은 인물 유동만 역을 맡았다.

전작인 OCN '번외수사'에 이어 경찰 역을 맡게 된 차태현은 "전작에서 형사 역할을 한 번 해봐서 따로 형사에 대한 더 많은 준비를 해야 할 건 없어서 좋았다"며 "전작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형사라면 이번에는 형사 겸 교수로 나온다. 그 부분이 새로워서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교수 역할은 처음이라서 기대도 많이 하고 이걸 어떻게 소화해야 하나 고민을 많이 했다"며 "그래도 대본이 워낙 잘 쓰여있어서 대본에 충실했다"고 덧붙였다.

진영은 아무것도 욕심내지 않던 무미건조한 19세 소년이었지만, 예상치 못한 계기로 경찰의 꿈을 꾸며 경찰대학교에 입학하는 강선호 역을 맡았다.

그는 "성장의 과정이 잘 보여야 한다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꿈이 없어서 무채색인 캐릭터였지만 유동만, 오강희(정수정)를 만나면서 꿈을 키워간다"며 "고민을 많이 하다가 강선호라는 인물의 상황 자체를 이해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꿈을 향해 당차게 달려가는 화끈한 성격의 소유자 오강희 역을 맡은 정수정은 "유도를 굉장히 잘하는 인물이라서 액션스쿨을 다니면서 유도의 기본 자세나 낙법을 열심히 배웠다"며 "캐릭터적으로는 솔직하고 정의로운 친구라서 이에 중점을 두고 고민을 했다"고 설명했다.
진영 정수정 / 사진=KBS 제공

◆대학교 안에서 그려지는 희로애락

진영과 정수정은 달라도 너무 다른 역할을 맡아 예상치 못하게 얽히고설키기 시작해 풋풋한 로맨스까지 꽃피우며 꽉 찬 청춘 에너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차태현 또한 "극 중 진영과 정수정의 러브라인은 풋풋했다가 점점 발전하는 관계다. 지나치게 격렬하지 않고 전형적이지만 없어서는 안되는 관계라 많은 기대를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하며 두 사람의 로맨스를 향한 기대감을 표현했다.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경찰대 캠퍼스 라이프 또한 관전 포인트. 정수정은 경찰대학교 안에서 또래 배우들과 연기하면서 많은 자극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애드리브도 여러 개 생각해오고, 어떻게 하면 이 장면과 캐릭터를 더 살릴 수 있을까 고민하는 모습을 보고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진영 역시 "제가 봐도 그 열정들이 장난이 아니다. 여러 가지 준비를 해오셔서 보면서 자극을 많이 받는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배우들이 또래들이라서 말도 잘 통하고 이야기도 많이 나누고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덧붙였다.

◆"온 가족이 함께"…'경찰수업'만의 차별점

유관모 PD는 "우리 드라마의 강점이자 차별점은 온 가족이 같이 볼 수 있는 드라마라는 것"이라며 "기존 경찰물 장르물이고 청춘, 캠퍼스물은 나이가 좀 있으신 분들에게 장벽일 수도 있는데 '경찰수업'은 전 세대 시청자들이 다 재밌게 볼 수 있는 드라마"라고 자신했다.

이어 "전하고자 하는 깊은 메시지가 있다기보다는 재미와 감동이 있다. 코믹이 베이스로 깔려있고, 그 안에 휴머니즘, 우정과 사랑, 부모님과의 관계 등이 곳곳에 숨어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경찰수업' 출연진들은 시청률 10%를 넘으면 경찰 제복을 입고 그룹 f(x)의 '핫 썸머(Hot Summer)' 춤을 추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경찰수업'은 이날 밤 9시 30분에 첫 방송 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