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종, 원챔피언십 첫 승 재도전

입력2021년 08월 18일(수) 09:31 최종수정2021년 08월 18일(수) 09:31
사진=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송민종(30)이 원챔피언십(ONE Championship) 첫 승에 재도전한다.

송민종은 오는 27일 열리는 원챔피언십 176번째 대회에서 미얀마계 파이터 티알 탕(28·미국)과 밴텀급 경기를 치른다.

송민종에게는 명예회복의 기회다. 2015년부터 무패 행진을 달렸던 송민종은 원챔피언십 데뷔전에서 패배한 아픈 기억이 있다. 이번 경기를 통해 자존심을 되찾는다는 각오다.

송민종도 "무패 파이터와 싸우게 됐다"며 상대의 물오른 기세를 경계했다. 플라이급에서 밴텀급으로 올라온 송민종으로서는 아마추어 시절 페더급·라이트급에서 활약하다 밴텀급으로 내려온 탕이 껄끄러울 수밖에 없다.

원챔피언십은 부상 등 여파로 3년 넘게 공식전이 없던 송민종을 2019년 방영된 격투기 리얼리티 프로그램 '원 워리어 시리즈(OWS)' 시즌5에서 무라타 고다이(30·일본ZST), 앨런 필폿(29·영국BAMMA) 등 해외 단체 밴텀급 챔피언 출신을 잇달아 꺾어 건재를 증명했다.

전 플라이급 챔피언 게제 유스타키오(32·필리핀)가 첫 경기 상대였다는 것은 원챔피언십이 송민종을 챔피언을 노릴만한 선수로 봤다는 얘기다. 유스타키오한테 만장일치 판정으로 진 송민종은 탕을 이겨야 위상을 유지할 수 있다.

탕은 10살 때 이민을 떠난 미국에서 자유형·그레코로만형 레슬링과 주짓수 등 아마추어 그래플링을 수련하며 550승 이상을 거뒀다. 송민종은 붙어서 싸우기보다는 신장 우위(172-166㎝)를 살려 거리를 두고 싸우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다.

원챔피언십은 올해에만 미국 독일 스페인 세르비아 체코에서 첫 대회를 여는 등 2011년부터 19개국에서 172차례 이벤트를 개최했다. 한국에서는 IB SPORTS에서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