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브라위너·조르지뉴·캉테, UE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

입력2021년 08월 20일(금) 13:11 최종수정2021년 08월 20일(금) 13:29
사진=UEFA 공식 SNS 사진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세계 축구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가 2년 연속 유럽축구연맹(UEFA) 올해의 선수 최종 후보에서 제외됐다.

UEFA는 20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2021시즌 올해의 남자 선수 최종 후보 3인을 공개했다.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조르지뉴, 은골로 캉테(이상 첼시)가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UEFA 올해의 선수는 국적에 상관없이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의 한 시즌 동안 클럽이나 국가대표팀에서 활약을 바탕으로 선정한다.

3명의 최종 후보는 지난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32명)·유로파리그(48명) 조별리그 참가팀 감독 80명, 유럽축구대항전(유로 2020) 참가팀 감독 24명, 유럽스포츠미디어 그룹이 UEFA 회원국에서 한 명씩 뽑은 55명 기자의 투표로 가려졌다.

1위 표에 5점, 2위 표에 3점, 3위 표에 1점을 줘 점수를 합해 후보를 압축했다.

메시와 호날두는 2년 연속 명단에 포함되지 못했다.

두 선수는 지난 2010-2011시즌부터 'UEFA 올해의 클럽 선수' 대신 현재의 이름으로 시상을 시작한 이후 지난해 처음으로 최종 후보에서 제외됐고, 올해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며 '메날두(메시+호날두) 시대'의 종말을 고하고 있다.

PSG로 이적한 메시는 148점으로 4위를 차지해 최종 후보 3인에서 탈락했다. 호날두는 16점으로 9위에 그쳤다.

최종 후보 모두 미드필더로 구성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최종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하지 못했던 더브라위너는 지난 시즌 40경기에 출전해 10골 18도움의 활약으로 팀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우승에 일조했다.

조르지뉴는 첼시의 UEFA 챔스 우승과 이탈리아 대표팀의 유로 2020 우승을 동시에에 차지하며 후보에 올랐고, 캉테 역시 조르지뉴와 함께 챔스 우승에 기여했다.

한편 올해의 감독 최종 후보 3명에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로베르토 만치니 이탈리아 감독,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이 뽑혔다.

UEFA 올해의 선수 시상식은 오는 26일 오전 1시 터키 이스탄불에서 열리는 2021-2022 UEFA 챔스 조 주첨식에서 발표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축하 감사" 이규혁♥손담비, 초고속 열애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
기사이미지
이지애 김정근 부부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방송인 이지애에 이어 남편인 MBC 김정…
기사이미지
'손흥민 리그 5호골' 토트넘, 브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리그 5호골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