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이닝 5K 무실점 호투로 12승 수확…ERA 3.54

입력2021년 08월 22일(일) 09:11 최종수정2021년 08월 22일(일) 09:11
류현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전 3기 끝에 시즌 12승을 신고했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류현진의 호투에 힘입어 토론토는 디트로이트를 3-0으로 격파했고,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이날 승리로 시즌 12승(6패)째를 기록한 류현진은 아메리칸리그 다승 부문 공동 선두로 도약했다. 또한 시즌 평균자책점도 3.72에서 3.54로 끌어 내렸다.

이날 류현진은 총 105구를 던졌고, 이 가운데 스트라이크가 70구였다. 최고 구속은 93.5마일(약 150.6Km/h)까지 나왔다.

류현진은 1회초 선두타자 데릭 힐에게 안타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하지만 조나단 스쿱을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로비 그로스만을 병살타로 처리하며 가볍게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기세를 탄 류현진은 2회초 세 타자를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했다. 토론토 타선은 2회말 랜달 그리척의 투런포로 2점을 내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힘을 얻은 류현진은 3회초 2사 후 빅터 레예스에게 안타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를 봉쇄하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4회초 1사 1루에서는 미겔 카브레라를 병살타로 유도하며 위기를 넘겼다.

순항하던 류현진은 5회초 1사 이후 해롤드 카스트로에게 2루타를 내주며 첫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잭 쇼트를 유격수 땅볼, 더스틴 가뉴를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이후 류현진은 6회초와 7회초 각각 안타와 볼넷으로 선두타자 출루를 허용했지만, 후속타자들을 모두 범타로 처리하며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 지었다. 임무를 마친 류현진은 8회초 팀 마이자에게 공을 넘기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류현진이 내려온 뒤, 토론토는 8회말 마커스 시미언의 솔로 홈런으로 1점을 더 내며 3-0으로 달아났다. 9회초 등판한 조던 로마노는 3개의 아웃카운트를 모두 삼진으로 마무리하며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한 토론토는 64승57패를 기록했다. 디트로이트는 59승66패가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