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라이트헤비급' 정다운, 10월 17일 옥타곤 4승 도전…상대는 은제츠쿠

입력2021년 08월 31일(화) 09:37 최종수정2021년 08월 31일(화) 09:45
사진=UFC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국내 유일 UFC 라이트헤비급 파이터 정다운이 옥타곤 4승을 위해 출격한다.

UFC는 31일(한국시각) "정다운이 오는 10월 17일 열리는 UFC Fight Night(UFN)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정다운의 상대로는 3연승의 케네디 은제츠쿠(나이지리아)가 낙점됐다. 지난 4월 윌리엄 나이트 상대로 UFC 3번째 승리를 따낸 정다운은 4승과 UFC 라이트헤비급 랭킹 진입의 '두 마리 토끼' 잡기에 도전한다.

2019년 옥타곤에 진출한 정다운의 UFC 전적은 3승1무로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UFC 데뷔전에서 하디스 이브라기모프 상대로 서브미션 승리를, 같은해 부산 대회에서 마이크 로드리게스를 KO로 잡으며 스트라이커 면모를 과시했다. 지난해 10월 '베테랑' 샘 앨비와 무승부로 그치면서 상승세가 끊겼지만, 올해 4월 경기에서 레슬링을 활용한 판정승을 거두며 그래플러로 발전된 운영 능력을 보여줬다.

모든 영역에서 실력을 키워 나가고 있는 정다운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연습한 것들을 다시 확인할 수 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출전 소감을 밝혔다.

이어 "부족한 부분을 채우기에 충분한 시간이었다"고 덧붙여 정다운이 올해 두 번째 승전보를 전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다운의 상대 케네디 은제츠쿠는 3연승을 달리고 있다. 은제츠쿠는 '데이나 화이트 컨텐더 시리즈' 출신으로 2019년 UFC에 데뷔해 3승1패를 기록 중이다. 바로 직전 두 번의 경기에서 펀치로 피니시 승리를 따낸 은제츠쿠 또한 옥타곤 4승을 위해 전력을 다할 것으로 예상된다.

UFC 공식 프로필에 따르면 은제츠쿠는 195.6cm이며 리치는 210.8cm로 정다운(193cm/199cm) 보다 체격조건에서 우위를 보이고 있다.

정다운이 앤더슨 실바, 퀼튼 '람페이지' 잭슨의 UFC 영상을 보며 꿈을 키워온 은제츠쿠를 꺾고 랭킹 진입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