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솔하임컵 첫날 미국에 5.5-2.5 리드

입력2021년 09월 05일(일) 10:32 최종수정2021년 09월 05일(일) 10:32
안나 노르드크비스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유럽이 미국을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유럽팀은 5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톨레도의 인버네스 클럽(파72/6903야드)에서 열린 솔하임컵 첫날 경기에서 미국팀에 5.5-2.5 리드를 잡았다.

솔하임컵은 미국과 유럽의 여자골프 대항전으로, 격년으로 열린다. 대회 첫째날과 둘째날은 포섬과 포볼이 펼쳐지며, 셋째날은 매치플레이가 진행된다. 승자에게는 1점, 무승부는 각각 0.5점을 부여한다.

유럽은 포섬 경기에서 마틸다 카스트렌(핀란드)-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멜 리드(잉글랜드), 에밀리 페데르센(덴마크)-찰리 헐(잉글랜드)이 모두 1홀 차 승리를 거두며 기선을 제압했다.

반면 미국은 포섬에서 메간 캉-엘리 유잉이 조지아 홀(잉글랜드)-셀린 부티어(프랑스)와 비기며 0.5점을 따낸 것에 만족해야 했다.

미국은 포볼에서 넬리 코르다-유잉, 제니퍼 쿱초-리젯 살라스가 승전고를 울리며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유럽 역시 노르드크비스트-카스트렌, 조지아 홀-매과이어의 승리로 응수하며 3점차 리드를 유지했다.

결국 첫 날은 5.5-2.5로 유럽이 리드한 채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이유빈,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이유빈이 쇼트트랙 월드컵 4차 대회 여…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