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적' 임윤아 "사투리 연기 어려워, 대본 빽빽하게 공부"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9월 08일(수) 10:57 최종수정2021년 09월 08일(수) 11:01
임윤아 /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기적' 임윤아가 사투리 연기가 쉽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8일 임윤아는 영화 '기적'(감독 이장훈·제작 블라썸픽쳐스) 개봉을 앞두고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경북 봉화를 배경으로 하는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을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임윤아는 극 중 준경의 '뮤즈'를 자청하며 어디로 튈지 모르는 거침없는 여고생 라희 역을 맡았다.

이날 임윤아는 "(봉화 지역) 사투리 연기가 어려웠다. 처음에는 사투리를 잘 해낼 수 있을까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라희의 매력, 이 영화의 매력은 사투리가 한 몫을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사투리에 대해 많이 공부하고 준비했다"며 "대본이 빽빽해질 정도로 열심히 했다"고 전했다.

또한 사투리 공부 과정을 공개하기도 했다. 임윤아는 "현장에서 사투리를 봐주는 선생님이 있었다. 저 포함 출연 배우들이 그분께 대사 체크를 받고 대사를 녹음해 비교하며 공부를 했다"며 "또 회사 매니저, 사장님도 경북 출신이라 그분들과도 대사를 체크하고 녹음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아버지, 할머니도 경북 영주 분들이라 사투리를 들어왔다. 그래서 조금 익숙했던 부분들이 있었다"며 "그렇게 들어왔던 부분들이 사투리를 연기하는 데에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