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3' 김현수 "父 윤종훈과 작별 신에 몰입, 눈물 펑펑"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09월 11일(토) 09:00 최종수정2021년 09월 11일(토) 09:00
김현수 / 사진=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펜트하우스3' 김현수가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꼽았다.

김현수는 10일 종영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펜트하우스3'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 김현수는 오윤희(유진)의 딸 배로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시즌1부터 시즌3까지 약 1년 6개월 간의 대장정을 마친 김현수는 "오랫동안 해왔던 작품이 끝나서 섭섭하기도 하지만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기쁘게 끝낼 수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김현수는 '펜트하우스3'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아빠 하윤철(윤종훈)과 작별 인사를 하는 장면을 꼽았다. 그는 "대본을 보면서부터 로나의 감정이 너무 느껴져서 눈물이 났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장에 갔는데 리허설을 할 때부터 눈물이 터졌다. 윤종훈 선배님도 계속 우시더라"라며 "그 정도로 가장 몰입이 됐던 장면이었던 것 같고, 서로 자신의 혈육이라는 걸 알고 있지만 티내지 않고 감정을 꾸역꾸역 참다가 결국 터져나오는 신이었는데, 방송에서도 그 감정이 잘 나온 것 같아서 좋았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