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은퇴 계기" 허이재, 대선배 갑질+남배우 잠자리 요구 '폭로' [종합]

입력2021년 09월 11일(토) 10:05 최종수정2021년 09월 11일(토) 10:05
허이재 / 사진=유튜브 웨이랜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허이재가 자신에게 갑질한 대선배와 남자 배우에 대해 폭로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서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허이재는 "배우하면서 좋았던 건 우리 엄마, 아빠가 자랑스러워하는 거 밖에 없다"며 "의도적인 갑질을 너무 많이 당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촬영장에서 머리채를 잡히고 막 휘둘리는 장면이 많았다. 근데 상대 배우가 갑자기 저혈압이 왔다면서 주저앉았다. 감독님이 쉬라고 하셨는데, 갑자기 (상대 배우가) '근데 나 한창 감정 감정 고조돼가지고 얘 머리 놨다가 다시 찍으면 이 감정이 안 이어질 거 같은데 어떡하지? 얘 머리를 잡고 쉬어야 할 거 같은데'라고 하시더라. 결국 그 상태로 쉬게 됐다. 내 모습을 보니까 갑자기 너무 웃기더라. 그 사람은 내가 울기를 원했는데 나는 웃었다"고 밝혔다.

이어 "뺨을 맞는 장면도 있었는데 때리는 사람은 절대 반지 같은 걸 끼지 않는다. 근데 상대 배우가 촬영 당일날 큰 알반지를 끼고 오셨더라. 감독님도 말렸는데 '반지를 끼고 다음 신을 미리 촬영했는데 어떻게 하냐'라고 하더라"라며 "(상대 배우가) '괜히 살살 때려서 여러 번 가면 기분만 나쁘니까 세게 갈게'라더라. 맞았는데 너무 아팠다"고 떠올리며 눈물까지 보였다.
허이재 / 사진=유튜브 웨이랜드

또한 "현재는 결혼해서 잘 살고 있는 유부남 배우분이 결정적인 내 은퇴의 계기였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에는 잘해주다가 '쉬는 날 왜 오빠한테 연락을 안 하니'라고 물어보시더라. 그때부터 슬슬 시작이 되더니 촬영장에서 욕을 매일매일 하더라. 세트 촬영을 하는데 내가 포함이 안 된 씬이었다. 그 배우가 감정이 잘 안 잡혀서 짜증이 났다. 감독님은 입봉 감독님이니까 아무 말 못 하고, 모두들 다 벙쪄서 가만히 있는데 그 배우가 CP한테 전화해서 '내가 평소에 허이재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 욕을 허이재한테 한 것'이라고 말했다. CP도 나한테 달래주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달래주러 가기 전에) 감독님이 날 다른 방으로 부르셔서 '걔가 어느 날부터 너한테 욕하고, 괴롭히는 이유가 뭐라고 생각해?'라고 물어보시더라. '걔는 너를 성적으로 보고 있는데 네가 안 넘어오니까 강압적으로 무섭게라도 너를 넘어뜨리려고 한 거 같아'라고 하셨다"고 했다.

허이재는 "남자 배우분이 있는 대기실에 들어갔는데 목소리가 갑자기 부드러워지면서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 '남녀 사이에 연인 사이 같아지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아냐. 같이 자야 돼'라고 하더라"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한 허이재는 영화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드라마 '궁S', '싱글파파는 열애중' 등에 출연했다. 이후 2016년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마지막으로 작품 활동을 중단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