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결장+탕강가 퇴장' 토트넘, 팰리스에 0-3 충격패

입력2021년 09월 11일(토) 22:27 최종수정2021년 09월 11일(토) 22:27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주축 선수들의 대거 이탈과 퇴장 변수를 맞은 토트넘 홋스퍼가 시즌 첫 패의 쓴맛을 봤다.

토트넘은 11일(한국시각) 오후 8시 30분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1-20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크리스탈 팰리스와 4라운드 홈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3연승을 마감한 토트넘은 시즌 3승1패(승점 9)를 기록했으나 선두를 지켰다. 반면 승점 3을 추가한 팰리스는 1승2무1패(승점 5)로 11위로 올라섰다.

이날 기대를 모았던 손흥민은 A매치 기간 입은 종아리 부상 여파로 명단에서 제외됐다. 또 코로나19 이슈에 엮인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지오바니 로 셀소(이상 아르헨티나), 다빈손 산체스(콜롬비아)는 영국 정부가 지정한 적색 경보 여행 지역에 다녀오면서 자가격리로 빠졌고, 잉글랜드 21세 이하(U-21)와 네덜란드 대표팀에 소집됐던 라이언 세세뇽과 스티븐 베르흐베인도 제외됐다.

이날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토트넘 감독은 4-3-3 포메이션을 꺼냈다.

델리 알리-해리 케인-루카스 모우라, 해리 윙크스-올리버 스킵-피에르 에밀-호이비에르, 세르히오 레길론-에릭 다이어-자펫 탕강가-에메르송 로얄, 위고 요리스가 나섰다.

토트넘은 전반 12분 수비수 다이어가 조던 아예우와 볼 경합 중 오른발 부상을 입고 쓰러져 악재를 맞았다. 부상을 입은 다이어를 빼고 조 로든을 투입했다.

전반 41분엔 팰리스의 슈팅을 요리스가 가까스로 막았다. 요리스는 자하의 패스를 받은 코너 갤러거의 슈팅을 막았다.

토트넘의 악재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앞서 윌프레드 자하와 몸싸움을 벌여 경고 카드를 받았던 탕강가가 경고 누척으로 퇴장을 당해 수적 열세에 놓였다.

결국 토트넘은 후반 21분 실점을 헌납했다. 윙크스를 대신해 교체 투입된 벤 데이비스가 핸드볼 파울을 범했다. 이를 자하가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후반 막판 교체 투입돼 PL 데뷔전을 치른 우드슨 에두아르에게 멀티골을 허용하며 무릎을 꿇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