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지영 갑상선암 고백 "반려견 떠난 뒤 40일 만에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입력2021년 09월 13일(월) 23:06 최종수정2021년 09월 13일(월) 23:06
민지영 / 사진=민지영 SNS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배우 민지영이 갑상선암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민지영은 13일 인스타그램에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반려견)가 내 곁을 떠난 지 40일째 되던 날, 내가 ‘갑상선암’이라는 걸 알게 됐다. 몽이 빈자리가 너무나 크고 미치게 그리워 숨도 쉬기 힘들었기에 오히려 더 덤덤히 내가 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다”고 적었다.

민지영은 “갑상선암 수술을 3개월 미뤄 놓고 매달 난자 채취를 하며 미친 듯이 ‘호르몬 노예’가 되어 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다. 하지만 중간에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여러분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 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겁게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민지영은 “수술을 열흘 앞둔 오늘, 금일 올라오는 영상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 수 있기를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용기 내 개인 채널 ‘민지영TV’를 통해 ‘암밍아웃’을 하려 한다”며 “함께 해주는 여러분 덕분에 든든하다. 여러분 사랑으로 용기를 낼 수 있게 해주서 감사하다. 사랑한다”고 인사했다.



다음음 민지영 SNS 전문

유튜브 민지영TV에 새 영상이 올라올거에요. 그전에… 언제나 저를 응원해주시고 늘 함께 해주시는 너무나 감사하고 소중한 여러분께 먼저 말씀 드려야한다고 생각했어요. 죄송해요.. 요즘들어 계속…힘든 얘기만 하게되어 너무나 죄송합니다. 하지만 저는 씩씩하게 잘 이겨내고 있으니 너무 걱정마세요~

내 삶의 가장 큰 존재, 몽이가 내 곁을 떠난지 40일째 되던 날.. 제가 갑상선암 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몽이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고 미치게 그리워 숨도 쉬기 힘들었기에 오히려 더 덤덤히 제가 암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였고,

그 후…6월, 7월, 8월...

갑상선 암 수술을 3개월 미뤄놓고 매달 난자체취를 하며 미친듯이 #호르몬의노예 가 되어가며 정신적으로 심리적으로 세상에 태어나 가장 힘든 4개월의 시간을 보내온 것 같아요. 하지만 중간에 라방을 통해 여러분들 만나서 수다도 떨고 몽이를 함께 그리워하며 울기도하고 또 정신없이 깔깔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많이 힘이 났어요. 감사합니다!

수술을 열흘 앞 둔 오늘 이 영상이 누군가에게 조금이나마 긍정적인 힘이 될수 있기를 바라며 밝은 모습으로 용기내어 제 개인채널 ‘민지영TV’를 통해 ‘암밍아웃’을 하려합니다.

늘 응원해 주셨듯이 또 웃으며 응원해주세요. 아시죠?? 저는 이번에도 씩씩하게 잘 이겨낼 거라는 거.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 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 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합니다. 오늘 저 오랜만에 푹~ 잘 것 같아요

함께 해주시는 여러분 덕분에 든든합니다. 여러분의 사랑으로 용기를 낼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모두가 당신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호 된' 김선호, 추락은 한순간 [ST이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추락은 한순간이다. 정상…
기사이미지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전 연인, …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
기사이미지
"반짝스타 되는 게 꿈" 김선호, 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김선호의 사생활 논란으로 그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