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제는 좋았지만…'보이스', 익숙해서 아쉽다 [무비뷰]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09:14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09:14
보이스 / 사진=영화 보이스 포스터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보이스'는 우리가 몰랐던 범죄의 수법을 낱낱이 파헤치면서 관객들에게 경각심을 울리고, 동시에 가해자들의 뻔뻔한 얼굴에 일침을 가한다. 작품의 주제는 강하고 힘을 갖고 있지만 이를 전달하는 전개 방식은 예스럽다.

영화 '보이스'(감독 김선·제작 수필름)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서준(변요한)이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 곽프로(김무열)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작품은 내 집 마련의 꿈을 안고 공사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서준, 미연(원진아) 부부의 모습을 보여주면서 시작된다. 서준이 일하고 있던 공사 현장에서 인부가 떨어질 뻔한 사고가 일어나고, 이때 미연에게 전화 한 통이 걸려온다. 서준의 친구이자 변호사라고 주장하는 인물이 서준이 공사 현장 사고의 책임자가 돼 경찰서에 갔다고 전한 것. 변호사는 미연에게 합의금 7000만 원을 보내주면 일이 해결될 거라고 말했다.

미연은 전화를 받지 않는 서준을 제외하고 경찰서, 공사 현장 등에 연락을 취했고, 관계자들은 서준이 경찰서에 있다고 입을 모았다. 결국 미연은 돈을 입금했으나 이는 보이스피싱 사기였다. 설상가상 미연은 교통사고까지 당한다.

이날 공사 현장에 있던 인부들을 상대로 대대적인 보이스피싱 사기가 일어났고, 서준은 이를 바로잡기 위해 직접 보이스피싱 범죄 소굴에 들어가기로 마음먹는다. 서준은 중국 본거지에서 곽프로를 만나고, 그의 신임을 얻어 증거를 잡고자 고군분투한다.
보이스 / 사진=영화 보이스 스틸컷

작품은 보이스피싱이 조직적으로 일어나는 과정을 디테일하게 표현하면서 경각심을 알린다. 극중 피해자들 역시 보이스피싱을 우려해 각종 관계처에 전화를 걸어 확인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러나 조직은 악성코드를 발송해 모든 전화를 자신들에게 돌려 실제 일어나는 일처럼 꾸민다. 피해자들은 거대한 거미줄에 걸린 셈이다.

보이스피싱 범죄는 조직적인 수법으로 진화한다. 때문에 연간 피해액도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대중들은 세밀한 실정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다. '보이스'는 대중들에게 보이스피싱의 민낯을 보여주면서 경고하는 영화다.

동시에 피해자들을 위로하는 영화기도 하다. 보이스피싱 등 금융 사기 피해자들인 일반 범죄 피해자들과 사뭇 다르게 자책감에 빠지거나 주변의 질책을 받는다. 2차 피해를 당하는 것. 자신의 손으로 돈을 입금했다는 점에서 오는 자책이다. '보이스'는 거대 조직에게 걸려들면, 빠져나가기 힘들 수밖에 없다는 점을 보여주면서 "당신의 탓이 아니"라는 메시지를 강조한다.

서준이 이런 범죄 조직에 침투해 강렬한 액션을 보여주는 장면은 관객들에게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변요한의 몸을 던지는 액션은 짜릿하고 통쾌하다. 대부분의 액션을 배우가 직접 소화한 만큼 장면들도 매끄럽게 연결된다. 잘 빠진 액션 시퀀스가 이어지면서 재미를 더하는 것이다.

다만 클리셰적인 요소들이 아쉽다. 흔히 범죄물의 구조를 그대로 가져와 어디서 본 듯한 인상을 지울 수 없다. 주인공보다 늦는 경찰, 해커인 조력자의 등장 등은 전형적인 범죄물의 전개 방식이다. 서준이 범죄 조직에 침투하는 과정 역시 익숙하다. 이런 익숙함이 결말까지 예상이 가능하게 만들어 버린 점도 아쉬울 따름이다.

한마디로 '보이스'는 익숙한 밥상 위해 보이스피싱 범죄라는 새로운 반찬을 올려놓은 영화다. '보이스'가 던지는 메시지는 진중하고 위로가 되며 꼭 필요하지만, 영화적인 아쉬움이 남는 건 어쩔 수 없다. 15일 개봉.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