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리머니 클럽' 이성경 "과거 아버지 공장 부도, 판자촌 살아" [TV스포]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17:55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17:55
이성경 / 사진=JTBC 세리머니 클럽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세리머니 클럽' 배우 지창욱과 수영이 골프를 도와 준 음문석, 이성경을 응원했다.

15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회원모집-세리머니 클럽'에서는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배우 음문석과 이성경이 기부금 사냥에 나선다.

사전 녹화에서 '세리머니 클럽'에 찾아 온 음문석은 지난 몸풀기와 릴레이 기부 미션에서 제대로 실력 발휘를 못 한 아쉬움에 절친 지창욱에게 전화를 걸어 힘을 얻었다. 골프에 입문한 지 얼마 안 된 지창욱은 "문석이 형이 제 선생님 같은 사람이에요"라고 전했고 이에 민망해진 문석은 고개를 숙여 얼굴을 가리기에 급급했다는 후문.

이성경 역시 자신을 골프의 세계에 입문시켜준 절친인 최수영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했다. 수영은 "골프를 안 하기엔 성경의 키와 운동신경이 아까웠다"라며 이성경을 골프에 전도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수영은 문석을 '음 프로님'이라고 부르며 프로 골퍼에도 뒤지지 않는 실력을 갖춘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하이에나 김종국과 양세찬은 "오늘 많이 뒤처질 것 같다"며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본격적인 미션이 시작됐다. 지난 출연 당시 구력 대비 뛰어난 실력으로 단숨에 회장 박세리의 애제자에 등극했던 이성경이 이번엔 연이은 실수를 했다. 세리머니 적립에 적신호가 켜지자, 회장 박세리를 비롯한 회원들은 '막둥이 이성경 회원 구하기' 특명에 나섰다.

한편, 이날 이성경은 '세리머니 클럽'에서 처음으로 힘들었던 어린 시절에 대해 고백했다. 태생이 '금수저'처럼 보이는 외모와 달리, 이성경은 아버지가 운영하던 공장이 부도나면서 빚더미에 앉아 판자촌에 살기도 했다는 과거를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보이스'·'기적'→'캔디맨', 한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한가위 관객들…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