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모 결승골' 포항, 세레소 꺾고 7년 만에 ACL 8강 진출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20:00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20:00
사진=포항 스틸러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팬들께 승리를 전하겠다"

김기동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팬들과 한 약속을 지켰다. 포항이 적지에서 세레소 오사카를 꺾고 8강에 진출했다.

포항은 15일 오후 6시 일본 오사카의 나가이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세레소 오사카와 1차 원정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포항은 지난 2014년 이후 7년 만에 AFC 챔피언스리그 8강 무대를 밟는다.

이날 김기동 포항 감독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이승모를 최전방에 두고, 강상우, 크베시치, 팔라시오스가 뒤를 받쳤다. 중원에는 신진호와 신광훈를 내세웠고, 김륜성, 권완규, 전민광, 박승욱이 포백을 구축했다. 강현무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세레소는 한국의 수문장 김진현이 골문을 지킨 가운데 수원 삼성에서 활약했던 타가트가 공격에 앞장섰다.

양 팀은 전반 초반 팽팽한 탐색전을 펼쳤다. 이후 포항이 세레소를 압박하기 시작했다. 포항은 전반 13분 강상우의 크로스를 거쳐 크베시치에게 전달됐고, 이후 신광훈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상대 수비수에게 막혔다. 3분 뒤에는 팔라시오스의 슈팅이 김진현 골키퍼에게 잡혔다.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리던 포항은 선제골에 성공했다. 전반 25분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경합 중 수비수 몸에 맞고 흐른 공을 이승모가 재빨리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위기도 있었다. 일격을 당한 세레소는 전반 27분 마츠다의 슈팅으로 응수했다. 이어 타가트의 헤더 슈팅이 골대를 강타해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전반전을 1-0으로 마친 포항은 수비적인 전술로 안정화를 펼쳤다. 반면 세레소는 볼 점유율을 높이며 포항의 골문을 노렸다.

포항은 후반 15분 크베시치를 빼고 고영준을 투입해 전술의 변화를 꾀했다.

세레소는 동점을 위해 거칠게 몰아부쳤지만, 수비벽을 두텁게 꾸진 포항의 밀집수비를 뚫지 못했다. 이후 세레소는 후반 41분 오쿠보의 슈팅으로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끝내 동점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포항의 신승으로 끌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정형화된 오디션 NO"…'야생돌'은…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야생돌'이 뜨거운 관심 속 베일을 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