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항 결승 밀어내기 볼넷+오태곤 쐐기타' SSG, 9-6 재역전승…한화 4연패 수렁

입력2021년 09월 15일(수) 22:20 최종수정2021년 09월 15일(수) 22:28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인천=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SG 랜더스가 한화 이글스를 꺾고 길었던 연패를 끊었다.

SSG는 15일 오후 6시 30분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한화와 홈경기에서 9-6으로 재역전승했다.

이로써 4연패를 탈출한 SSG는 시즌 52승5무52패를 기록하며 5할 승률을 회복했다. 반면 한화는 39승7무65패로 10위에 머물렀다.

SSG 선발 샘 가빌리오는 5이닝 6피안타 7탈삼진 3볼넷 5실점으로 부진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패전을 면했다.

가빌리오에 이어 장지훈(1이닝 무실점), 서진용(1이닝 1실점), 박민호(1이닝 무실점), 김택형(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등판해 한화의 타선을 1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최주환이 2안타(1홈런) 3타점, 한유섬이 3안타 1타점, 추신수가 2안타, 오태곤이 1안타 2타점, 박성한이 1안타 1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한화의 선발투수 김민우는 5이닝 6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4볼넷 4실점으로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으나 불펜진의 방화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이날 먼저 웃는 쪽은 SSG였다. SSG는 1회말 2사 2루에서 최주환이 상대 선발 김민우의 2구째 139km 직구를 노려쳐 우측 담장 넘기는 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한화도 반격에 나섰다. 한화는 2회초 페레즈의 안타와 노수광의 볼넷으로 연결된 2사 1, 2루에서 최인호의 1타점 우전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한화는 3회초 1사 후 최재훈의 볼넷, 하주석의 우전 안타, 김태연의 몸에 맞는 볼 등을 묶어 만루 찬스를 잡았다. 페레즈의 적시타로 균형을 맞춘 뒤 노시환의 2타점 우전 안타로 역전에 성공했다.

SSG도 만만치 않았다. SSG는 곧바로 3회말 1사 1, 2루에서 최정의 볼넷으로 만루로 이은 뒤 다음 타자 최주환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 따라붙었다. 후속 한유섬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4-4 균형을 맞추는 데에 성공했다.

한화의 뒷심이 매서웠다. 한화는 6회초 페레즈의 몸에 맞는 볼에 이어 노시환의 적시 2루타로 다시 앞서갔고, 7회초 김태연의 솔로 홈런으로 격차를 벌렸다.

SSG도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다. SSG는 7회말 상대 투수진의 제구 난조를 틈 타 연속 볼넷으로 만루 상황을 만든 뒤 대타 고종욱과 박성한의 연속 밀어내기 볼넷으로 6-6 균형을 맞췄다. 후속 대타 최항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끝내 역전까지 성공했다.

9회에는 2사 만루 찬스에서 터진 오태곤의 2타점 적시타로 한화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결국 경기는 SSG의 짜릿한 대역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완벽하다…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 ['유미…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뭘 상상하든, 그 이상이다…
기사이미지
작열하며 떠오른 MBC의 구원투수 […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MBC의 선택이 옳았다. 작열하는 빛을 …
기사이미지
로맨스부터 스릴러까지…보름달만큼…
기사이미지
코미디 필승 조합 ['원 더 우먼' 첫방]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코미디와 카타르시스는 시…
기사이미지
류현진, 미네소타전 2이닝 5실점 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부진의 …
기사이미지
"정형화된 오디션 NO"…'야생돌'은…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야생돌'이 뜨거운 관심 속 베일을 벗…