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럼프 극복 중" 윤시윤, '유미업'으로 얻은 자신감 [인터뷰]

입력2021년 09월 18일(토) 09:30 최종수정2021년 09월 18일(토) 09:29
윤시윤 / 사진=웨이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제빵왕 김탁구' 이후 10년, 배우 윤시윤은 놀랍게도 여전히 슬럼프를 극복하고 있다. 슬럼프를 극복하는 과정 속 윤시윤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었다. 그런 그에게 '유 레이즈 미 업'은 자신감을 선물한 작품이 됐다.

윤시윤은 최근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지난 달 31일 전편 공개된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유 레이즈 미 업(You Raise Me Up)'(극본 모지혜·연출 김장한, 이하 '유미업')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미업'은 고개 숙인 30대 용식(윤시윤)이 첫사랑 루다(안희연)를 비뇨기과 주치의로 재회하면서 우여곡절 끝에 인생의 주인공으로 우뚝 서는 섹시 발랄 코미디. 몸도 마음도 움츠린 남자 용식이 발기부전 치료를 위해 여러 시행착오를 겪어가며 점차 잃어버린 자존감을 되찾고 한 단계 성장하는 과정을 담고 있다.

'유미업'은 발기부전이라는 파격적인 소재로 시작한다. 윤시윤은 "'발기부전'이라는 소재에 대해서는 전혀 망설임이 없었고, 오히려 드라마라는 게 보통 시청자들이 접근할 때 '어떤 드라마야?'라는 질문을 하는데 짧고 명료하게 설명할 수 있는 드라마가 좋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발기부전 환자가 첫 사랑 의사와 치유해가는 이야기라는 게 명확하고 재밌지 않냐. 우선 이야기의 힘과 파급력이 좋았고, 해보고 싶게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윤시윤은 극중 위기의 공시생 도용식 역을 맡아 코믹과 설렘을 오가는 열연을 펼쳤다.극 초반 용식은 누가 봐도 '짠내' 폭발 공시생이었다. 답답한 현실을 가족에게 넋두리 하고픈 마음도 꾹 참고 '다음'을 기약하길 여러 번, 언젠가 공시에 합격하고 안정적인 생활을 꾸려 나갈 것이라는 희망으로 현실을 버티는 것도 어느덧 한계에 다다랐다. 여기에 발기부전이란 반갑지 않은 이상까지 찾아온 최악의 상황 속, 그의 가장 빛나던 시절을 기억하는 첫사랑 루다가 손을 내밀었고, 그렇게 두 사람은 '자존감 회복 프로젝트'에 본격적으로 돌입했다.

도용식이라는 쉽지 않은 캐릭터를 완벽하게 체화한 윤시윤은 "자존감이 낮은 분들은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자기 자신을 내세우는 데 소극적인 경우가 많더라"라며 "감정은 절제하고 표현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 원래 윤시윤이라는 배우가 가지고 있는 에너지를 좀 감추는 게 필요했고, 감정의 폭도 최대한 줄이려고 했다. 감정을 폭발시키는 것이 아니라 감정을 가두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윤시윤은 "마음의 아픔이 있는 분을 다 이해하고 감정 변화를 완벽하게 다 표현할 수 없다. 제가 받아들인 '유 레이즈 미 업'은 앉아만 있던 제 자신이 두 발을 딛고 일어서는 것"이라며 "세상의 문을 열고 사람들을 똑바로 바라보고 나의 마음 속에 있는 감정 표현을 정확하게 해나가고 마지막에는 사랑까지 이루는 부분에 집중하고, 능동적으로 표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윤시윤 / 사진=웨이브 제공

특히 윤시윤은 '유미업'을 통해 멜로라는 장르에 대한 자신감을 얻었다고 밝혔다. 그는 "멜로는 내가 연기하는 게 아니라 상대의 눈빛, 상대의 감정, 상대의 언어에 집중하고 그 안에서 느껴지는 언어를 되받아치는 거라고 말을 많이 한다"며 "근데 저는 아직 제 걸 하기에도 바쁘고 힘들다. 제 연기에 집중하다 보면 상대의 감정이 느껴지지 않을 때가 많다"고 밝혔다.

그러나 함께 호흡을 맞춘 안희연(하니)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그는 "희연 씨가 저를 편하게 해주고 때로는 여동생처럼, 또 때로는 친구처럼, 연인처럼 잘해줬기 때문에 연기에 빠져들게끔 만들어줬다. 저는 정말 희연 씨의 감성과 에너지에 집중하고 최대한 리액션을 잘 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르물은 작품이 담고 있는 주제 등을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전달하는지가 중요하다. 시청자들과 어떻게 호흡하느냐의 싸움인 것 같다"며 "어려운 걸 좀 더 직관적으로 설명하거나 중요한 순간에 임팩트 있게 보여주는 것에 집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반면 멜로는 상대 배역의 에너지에 집중해야 한다. 저는 그게 자신이 없기도 하다. 근데 이번에 희연 씨랑 해보면서 재밌다는 생각을 했다"며 "제가 좀 더 연기적인 내공이 생기고, 상대 배역의 연기를 잘 받아들일 수 있는 역량이 생긴다면 멜로도 재밌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 다 희연 씨 덕분"이라고 미소지었다.
윤시윤 / 사진=웨이브 제공

이렇듯 또 하나의 캐릭터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윤시윤은 성취감을 얻게 됐다. 그는 50%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이후 지금까지 작품을 통한 '성취감'으로 슬럼프를 극복 중이다.

윤시윤은 "저는 배우로서 대중들에게 알려지기 전에 50%라는 숫자로 먼저 알려졌다. 연기로 알려졌다기보다는 신인이 주인공을 맡아서 50% 넘는 시청률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알려졌다. 제가 해낸 게 아니라 얻은 일이다"라며 "저는 꼬리표처럼 '50%가 넘는 작품을 했던 배우가 다음 작품은?'이라는 질문이 따라다녔다. 스스로도 욕심을 부리지 않으려고 했지만 큰 비교 수치가 있기 때문에 작품의 실망스러운 결과가 있으면 상처가 되고 슬럼프로 작용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는 '결과물'이 아닌 '과정'으로 자신의 가치를 판단하려고 노력했다. 그는 "결과물로만 제 인생의 가치를 판단하려고 하면 굉장히 위험해진다. 오랜 시간 연기를 하면서 성공하는 작품이 얼마나 되겠냐. 성공할 때만 성취감을 느낀다면 불행하고 위험해질 수 있다"고 했다.

'유미업'에서도 잃어버린 자존감을 되찾아가는 성장 스토리를 그려낸 윤시윤은 "무조건 대단한 꿈을 가지고 대단한 인생을 살아가야 하는 건 아니다. 우선순위는 내가 좋아하고 할 수 있는 것을 하는 거다. 작은 성취가 보이고 경험과 추억이 모이다 보면 제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자존감이 높은 사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한 목표를 성취하는 부분은 자신감에 대한 부분, 자존감은 나라는 사람의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미업'을 통해 또 하나의 경험과 추억을 쌓은 윤시윤은 앞으로도 새로운 가능성과 역량을 발휘할 예정이다. 그는 "저는 지금까지 열심히 해서 멋지게 해냈을 때 박수를 받은 게 아니라 제 모자란 모습 등을 보고 정을 느껴주시고 응원해 주시고 또 그런 친구가 극복해나가는 모습들에 좋은 반응을 주셨다. 오히려 멋진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을 때는 아쉬운 성적을 냈다"고 했다.

이어 "이게 연예인 윤시윤의 모습인 것 같다. 대단한 이슈도 없는데 모자란 부분을 응원해 주시고, 연기도 한없이 모자란데 연기에 대해서 오히려 격려해 주시는 분들이 있다. 윤시윤이라는 사람이 연예인, 배우 생활을 그렇게 해나가고 있다. 모자란데도 응원받고, 그게 역할에 똑같이 투영되고 있다. 앞으로도 제 모자란 부분에 대해서 포장하려 들고, 감추려고 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진실되게 보여드렸을 때 박수받고 응원받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역시 김은희…멈출 수 없는 등반의 시작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역시 김은희였다. '지리산…
기사이미지
'스우파' 인기 과열 조짐, YGX 탈락…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고진영, 연장 승부 끝 임희정 따돌…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고진영이 한국 선수 미국여자프로…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