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부상 복귀' 토트넘, 첼시에 0-3 완패…PL 7위

입력2021년 09월 20일(월) 09:13 최종수정2021년 09월 20일(월) 09:13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종아리 부상을 털고 복귀했지만 토트넘은 첼시에 완패를 당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첼시와의 2021-22 프리미어리그(PL) 5라운드 경기에서 0-3으로 졌다.

이로써 프리미어리그 2연패에 빠진 토트넘은 승점 9점으로 7위를 마크했다. 반면 첼시는 승점 13점을 기록하며 1위로 도약했다.

종아리 부상에서 복귀한 손흥민은 풀타임 활약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데 실패했다.

이날 먼저 흐름을 잡은 것은 토트넘이었다. 강한 전방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첼시를 몰아붙인 토트넘은 정교한 패스를 통해 찬스를 만들었다. 특히 미드필더 탕귀 은돔벨레와 지오바니 로셀소, 델레 알리 등이 위치를 바꿔가며 첼시의 수비진을 흔들었다.

손흥민 또한 적극적인 측면 돌파와 전방 침투로 득점을 정조준했다. 전반 32분에는 상대 골키퍼와 1대1로 맞서며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맞기도 했다. 그러나 회심의 슈팅이 케파 아리사발리가의 선방에 막히며 아쉬움을 남겼다. 결국 전반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토트넘의 공세를 막아낸 첼시는 후반 시작과 함께 은골로 캉테를 투입하며 중원의 경쟁력을 키웠다. 분위기를 바꾼 첼시는 후반 4분 티아고 실바가 코너킥에서 헤더골을 터뜨려 선취 득점을 올렸다.

기세를 탄 첼시는 이후 파상 공세를 펼치며 추가골을 정조준했다. 결국 후반 12분 캉테의 중거리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돼 토트넘 골 문에 빨려들며 2-0으로 앞서 나갔다.

흐름을 잡은 첼시는 이후 점유율을 올리며 주도권을 장악했다. 이어 세밀한 패스를 통해 공격을 펼쳤다. 끝내 후반 추가시간 안토니오 뤼디거가 추가골을 뽑아내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첼시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