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허재·김병현, 바다 낚시 대성공…복형제 등극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0일(월) 20:32 최종수정2021년 09월 20일(월) 20:32
허재 김병현 /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 싸우면 다행이야' 허재, 김병현이 바다 낚시에 성공했다.

2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새로운 섬 납도에서 펼쳐지는 안정환, 허재, 현주엽, 김병현의 자급자족 무인도 라이프가 그려진다.

이날 황도에 이어 납도까지 따라와 '혹형제'로 불리던 허재와 김병현은 바다 낚시에 도전했다. 낚시 초보인 김병현은 쉽게 낚시에 성공했다.

김병현은 "백 마리 잡아야겠다. 오늘 일기를 써야겠다"고 감탄했고, 이를 지켜보던 홍성흔은 "병현이가 드디어 밥값을 한다. 재능을 발견했다"고 놀라워했다.

김병현은 발전한 모습으로 연달아 낚시에 성공했고, 허재 또한 큰 전갱이를 잡았다. 이에 허경환은 "혹형제가 복형제로 바뀌어야 한다"고 감탄했다.

그러나 안정환과 현주엽이 통발로 잡아온 장어, 문어 등을 본 허재는 "나는 장어랑 문어를 먹겠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거짓 암 투병 의혹' 최성봉, 슬그머니 SNS…
기사이미지
'슈와버 만루포' 보스턴, ALCS 3차…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가 휴스턴 애스트로스…
기사이미지
'이터널스' 마동석, 美 월드 프리미…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의 신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