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반도프스키, 유러피안 골든슈 수상 "자랑스럽고 행복"

입력2021년 09월 22일(수) 10:16 최종수정2021년 09월 22일(수) 10:16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바이에른 뮌헨)이 유러피안 골든슈의 주인공이 됐다.

독일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는 22일(한국시각) "레반도프스키가 2020-2021시즌 유러피안 골든슈를 수상했다"고 전했다.

유러피안 골든슈는 리그에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선수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레반도프스키는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29경기에 출전해 41골을 터뜨리며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 30골, 당시 바르셀로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29골, 당시 유벤투스), 안드레 실바(라이프치히, 28골, 당시 프랑크푸르트),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 27골),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 27골) 등도 뛰어난 활약을 펼쳤지만, 레반도프스키와는 큰 차이가 있었다.

레반도프스키는 "매우 자랑스럽고 행복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