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최명길, 목격자 김광영에 당황 "당신과 선우재덕은 뺑소니 살인범" [TV캡처]

입력2021년 09월 24일(금) 22:10 최종수정2021년 09월 24일(금) 22:10
최명길, 김광영, 선우재덕 / 사진=KBS2 '빨강구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빨강 구두' 최명길이 김광영에게 선우재덕과 있었던 일을 추궁했다.

24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빨강구두'에서는 권혁상(선우재덕)의 과거 뺑소니 사고를 알고 있는 소태길(김광영)이 등장했다.

이날 민희경(최명길)은 권수연(최영완)의 요양원 복도에서 마주친 소태길에게 인사를 건네며 "왜 만났어요? 내 남편 권혁상"이라고 추궁했다. 최근 비밀스러운 전화를 하고 어딘가 불안해 보이던 권혁상이었다.

소태길이 계속해서 입을 다물자 민희경은 이번엔 남편과 무슨 이야기를 했는 지 캐물었다. 소태길은 "당신 남편이 죽였잖아. 우리 사장님. 현 남편이 전 남편을 차로 치여 죽였다. 그걸 내가 봤거든"이라고 말했다.

소태길은 이에 그치지 않고 "당신도 그 차에 타고 있었지?"라며 "김정국 사장 친 그 차에. 우리 누나랑 내가 목격자야. 뺑소니 살인범"이라며 송곳 같은 말을 퍼부었다.

민희경은 흥분한 마음을 가라앉히고 "그래서 그걸 미끼로 내 남편을 협박했어? 삼촌 꽤 똑똑하네. 평생 파리에 묻은 파리 똥이나 닦으면서 늙어갈 줄 알았는데"라며 소태길을 비난했다.

이어 민희경은 "돈 줄게. 나 돈 많은 거 잘 알잖아, 삼촌. 그런데 요양원에 무슨일로 왔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소태길은 "뺑소니를 눈감아 준 조건으로 각서를 썼는데 그걸 다시 내놓으라고 한다. 권혁상 회장님이"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민희경은 권혁상을 두고 "혼자 똑똑한 척 하더니"라며 기가 막힌 듯 웃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기사이미지
"한심해" 방탄소년단 뷔, 열애설 부…
기사이미지
'프듀' 김국헌→'슈퍼스타' 김영근…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타 오디션 출신 가수들이 '국민가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