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타 줄인 성유진, KLPGA 셀러브리티 2R 단독 선두…투어 첫 승 도전

입력2021년 09월 25일(토) 18:20 최종수정2021년 09월 25일(토) 18:20
성유진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성유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엘크루-TV조선 프로 셀러브리티(총상금 6억 원) 둘째 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성유진은 25일 안산의 아일랜드 컨트리클럽(파72/6613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8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이로써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를 기록한 성유진은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2위 김지현(9언더파 135타)과 2타 차로 앞서있다.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인 성유진은 지난 2019년 KLPGA 투어에 데뷔했다. 지난해 7월 맥콜·용평리조트 오픈과 지난 6월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두 차례 준우승이 정규 투어 최고 성적이었다. 이번 대회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올라선 성유진은 투어 첫 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날 성유진은 전반에만 5개의 버디를 쓸어담아 유해란과 공동 선두에 자리한 뒤 후반 첫 번째 홀인 10번 홀 버디를 낚아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11번 홀에서 짧은 파 퍼트를 실수해 유일한 보기를 범했지만 곧바로 12번 홀 버디로 단독 선두를 되찾았다.

16번 홀 버디로 2위로 올라선 김지현과 격차를 벌렸다.

성유진은 경기 후 "대체적으로 퍼트가 잘됐지만 작은 실수들이 있었기 때문에 내일은 실수를 줄이기 위해서 노력할 예정"이라며 "긴장도 되고 설레기도 하지만 무관 선수기 때문에 잃을 것이 없다. 평소와 똑같이 후회없이 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단독 선두인 성유진은 2위 김지현, 야구 선수 출신인 이승엽과 같은 조로 3라운드를 출발한다.

이에 성유진은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한다. 한 분야에 탑을 찍은 분이기 때문에 마인드 적인 부분이나 골프는 어떻게 치실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날 선두였던 유해란은 2타를 줄이는 데 그쳐 최혜진, 노승희와 함께 공동 3위(8언더파 136타)로 떨어졌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역시 김은희…멈출 수 없는 등반의 시작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역시 김은희였다. '지리산…
기사이미지
'스우파' 인기 과열 조짐, YGX 탈락…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고진영, 연장 승부 끝 임희정 따돌…
[부산=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고진영이 한국 선수 미국여자프로…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