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떠난 바르셀로나, 벤피카에 치욕적인 완패

입력2021년 09월 30일(목) 09:12 최종수정2021년 09월 30일(목) 09:21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바르셀로나(스페인)가 벤피카(포르투갈) 원정에서 치욕적인 패배를 당했다.

바르셀로나는 30일(한국시각) 포르투갈 벤피카의 에스타디오 다 루스에서 열린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벤피카에 0-3으로 완패했다.

바르셀로나는 1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독일)에 0-3으로 패한데 이어, 2차전에서도 벤피카에 0-3으로 완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2패를 기록한 바르셀로나는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재정 문제로 인해 간판 스타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를 떠나보낸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새로운 출발에 나서고 있지만 시행착오를 겪는 모습이다.

반면 대어를 낚은 벤피카는 1승1무(승점 4)를 기록하며 조 2위에 자리했다.

바르셀로나는 경기 시작 3분 만에 벤피카 공격수 다르윈 누네즈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불안한 출발을 했다.

후반 들어서도 경기의 분위기는 바뀌지 않았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24분 라파 실바에게 추가골을 허용했다. 이어 34분에는 누네즈에게 쐐기골을 내주며 완전히 무너졌다.

수비수 에릭 가르시아의 퇴장이라는 악재까지 겹친 바르셀로나는 0-3 완패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같은 조의 뮌헨은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에 5-0 대승을 거뒀다.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는 2골을 터뜨렸고, 세르뉴 나브리, 르로이 사네, 에릭 막심 추포-모팅도 각각 1골씩을 보탰다.

뮌헨은 2승(승점 6)으로 조 선두를 질주했다. 키예프는 1무1패(승점 1)로 조 3위에 자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