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찬 멀티골 폭발' 울버햄턴, 뉴캐슬에 2-1 승리

입력2021년 10월 03일(일) 00:56 최종수정2021년 10월 03일(일) 00:56
황희찬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황희찬(울버햄턴)이 멀티골을 작렬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울버햄턴은 2일(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턴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PL) 7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이로써 울버햄턴은 승점 9점을 마크했다. 반면 뉴캐슬은 승점 3점을 기록했다.

관심을 모은 황희찬은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라울 히메네즈와 함께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활약했다. 특히 히메네즈와 호흡을 맞추며 2골을 작렬해 팀 승리의 주역이 됐다. 황희찬은 올 시즌 2, 3호골을 달성했다.

울버햄턴은 경기 초반부터 빠른 공수 전환으로 날카로운 공격을 펼쳤다. 그 중심에는 황희찬이 있었다. 황희찬은 빠른 발을 앞세워 뉴캐슬의 뒷공간을 침투하며 상대 수비를 괴롭혔다.

위협적인 움직임을 나타내던 황희찬은 전반 19분 히메네스의 침투 패스를 받아 절묘한 오른발 슈팅으로 뉴캐슬의 골 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뉴캐슬은 이후 볼 점유율을 늘리며 경기 주도권을 장악했다. 이어 세밀한 패스 연계를 통해 울버햄턴의 수비를 흔들었다. 결국 전반 41분 제프 헨드릭이 침착한 슈팅으로 울버햄턴의 골네트를 갈라 1-1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동점을 허용한 울버햄턴은 후반 들어 탄탄한 수비벽을 갖춘 뒤, 간헐적인 역습으로 추가골을 노렸다. 해결사는 황희찬이었다. 후반 13분 다시 한번 상대 뒷공간을 파고든 황희찬에게 히메네즈의 패스가 배달됐고 황희찬이 득점포를 터뜨리며 팀에게 2-1 리드를 선사했다.

승기를 잡은 울버햄턴은 이후 경기 템포를 낮추며 안정적인 운영으로 뉴캐슬의 공격을 봉쇄했다. 결국 경기는 울버햄턴의 1점 차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