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은, 이민지 따돌리고 생애 첫 승…신인상포인트 1위 도약(종합)

입력2021년 10월 03일(일) 18:21 최종수정2021년 10월 03일(일) 18:21
송가은 / 사진=KLPGA 제공
[포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랭킹 161위 송가은이 연장 접전 끝에 이민지(호주, 세계랭킹 7위)를 꺾고 생애 첫 정규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송가은은 3일 경기도 포천의 아도니스 컨트리클럽(파71/6480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 원, 우승상금 2억7000만 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5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송가은은 이민지와 동타를 이루며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후 3차 연장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하며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정규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송가은은 정규투어 첫 승을 신고했다. 또한 올 시즌 신인 선수 가운데 가장 먼저 우승을 차지한 선수가 됐다.

이번 우승으로 송가은은 우승상금 2억7000만 원을 획득, 시즌 상금 4억7590만5000원을 기록하며 상금랭킹 8위로 올라섰다. 대상포인트 부문에서는 250점으로 9위에 자리했다.

더불어 신인상포인트 부문에서도 1761점을 기록하며, 홍정민(1595점)을 제치고 1위로 도약했다.

극적인 우승이었다. 송가은은 선두 이민지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이했다. 송가은은 5번 홀과 7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로 뛰어 올랐지만, 10번 홀 보기로 선두에서 내려앉았다. 이민지가 10번 홀과 11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면서 두 선수의 차이는 3타로 벌어졌다.

그러나 송가은은 무너지지 않았다. 13번 홀 버디로 분위기를 바꾼 송가은은 이민지의 15번 홀 보기를 틈타 1타 차로 추격했다. 이어 18번 홀에서 극적인 버디를 낚으며 승부를 연장전으로 끌고 갔다.

이후 송가은은 1, 2차 연장에서 이민지와 나란히 파를 기록했다. 하지만 3차 연장에서 환상적인 샷 이후 버디를 기록하며, 파에 그친 이민지를 제치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송가은은 우승 기자회견에서 "루키 시즌에 첫 승을 이뤄 정말 기쁘다"면서 "긴장되는 순간이 있었지만 후회없이 치려고 노력했다. 1타, 1타 집중해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우승 소감을 전했다.

신인왕 수상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송가은은 목표는 "신인왕이다. 우승으로 신인왕에 한걸음 더 다가가서 좋다"면서 "남은 시합도 잘 마무리해서 신인왕을 꼭 타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민지 / 사진=KLPGA 제공

2년 만에 K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한 이민지는 스폰서 대회에서 우승을 노렸지만, 송가은의 기세에 막혀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김지영2과 김수지는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로 공동 3위를 기록했다.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유해란, 장수연이 13언더파 271타로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임희정과 안나린, 허다빈은 12언더파 272타로 공동 8위, 이다연과 서연정, 박주영은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11위에 자리했다.

장하나는 10언더파 274타로 단독 14위, 이소미와 지한솔은 9언더파 275타로 공동 15위에 포진했다. 아깝게 톱10 진입에 실패한 장하나는 대상포인트 부문 1위로 올라설 기회를 놓쳤다.

최혜진은 6언더파 278타로 공동 23위, 박현경은 2언더파 282타로 공동 44위에 머물렀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불륜, 과감한 비장의 카드 ['쇼윈도:여왕의…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첫방부터 후끈 달아올랐다…
기사이미지
노하우라더니…조민아, 알바생 방패…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과거 불거…
기사이미지
방탄소년단, 2년만 첫 대면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