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박인비, LPGA 숍라이트 클래식 공동 2위…부티에 우승

입력2021년 10월 04일(월) 11:27 최종수정2021년 10월 04일(월) 11:27
고진영과 박인비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고진영과 박인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고진영과 박인비는 4일(한국시각)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돌체 호텔 시뷰 베이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나란히 2언더파 69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0타를 기록한 두 선수는 브룩 헨더슨(캐나다)과 함께 공동 준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셀린 부티에(프랑스, 14언더파 199타)와는 단 1타 차였다.

고진영과 박인비는 2라운드까지 공동 선두를 질주하며 우승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두 선수 모두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를 줄이는데 그치며 2위로 내려앉았다. 반면 부티에는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쓸어 담는 괴력을 발휘하며 대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부티에는 이번 우승으로 LPGA 투어 통산 2승째를 기록했다.

한편 김세영과 유소연은 8언더파 205타로 공동 14위, 지은희는 7언더파 206타로 공동 19위에 자리했다. 박성현은 6언더파 207타로 공동 27위에 이름을 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