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2억7000만 원' 두산, 2022 신인 전원 계약 마무리

입력2021년 10월 13일(수) 10:56 최종수정2021년 10월 13일(수) 10:56
이병헌 / 사진=두산 베어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두산 베어스가 2022년 신인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마무리했다.

두산은 13일 "2022년 신인 선수 11명 전원과 입단 계약을 마쳤다"고 밝혔다.

1차지명 선수인 서울고 이병헌은 계약금 2억7000만 원에 사인했다. 이병헌은 키 185cm-체중 88kg의 체격조건을 보유했다. 유연한 투구 동작을 바탕으로 최고 시속 151km의 빠른 공을 뿌린다. 변화구로는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을 구사하고 그 중 슬라이더는 빠르고 날카롭게 꺾여 프로에서도 충분히 통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차 1순위 김동준은 계약금 1억3000만 원에 계약을 맺었다. 김동준은 큰 신장과 당당한 체격(키193cm 몸무게 100㎏)을 지녔다. 유연한 투구폼과 부드러운 팔 회전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선수로 평가받는 중이다.

2차 2순위 이원재(경남고·투수)는 1억 원에, 3순위 신민철(휘문고·내야수)은 8000만 원에 계약을 완료했다. 전희범(인상고·외야수), 윤태호(인천고·투수) 등 나머지 신인 선수들도 계약을 모두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