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섭 동점타' 롯데, LG와 4-4 무승부

입력2021년 10월 13일(수) 22:12 최종수정2021년 10월 13일(수) 22:12
손아섭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부산=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가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무승부를 추가했다.

롯데와 LG는 13일 오후 6시 30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팀 간 11차전에서 4-4로 비겼다.

이로써 롯데는 시즌 60승6무65패를 기록하며 8위를 유지했다. 반면 2경기 연속 무승부에 그친 LG는 66승9무52패로 3위에 머물렀다.

롯데의 선발투수 댄 스트레일리는 5이닝 7피안타 7탈삼진 2볼넷 4실점으로 부진했으나, 타선의 도움으로 승패 없이 물러났다.

스트레일리에 이어 이강준(0.1이닝), 김유영(0.2이닝), 구승민(1이닝), 앤더슨 프랑코(1이닝), 김원중(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LG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봉쇄했다.

타선에서는 타선에서는 전준우가 3안타, 정훈과 딕슨 마차도, 손아섭이 나란히 2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LG 선발 임찬규는 5이닝 7피안타 3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으나 불펜진의 방화로 승리를 놓쳤다.

문성주가 1안타 2타점, 이영빈이 2안타 1타점 1득점, 오지환이 2안타 2득점으로 분전했으나 팀의 무승부로 빛이 바랬다.

이날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LG는 2회초 선두타자 오지환의 좌전 안타로 주자를 내보냈다. 다음 타자 이영빈의 우전 안타 때 1루주자 오지환이 재치를 발휘해 홈으로 파고들어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4회초에는 1사 1루에서 나온 오지환의 우전 안타로 1사 1, 3루로 연결했다. 이영빈의 1타점 우전 2루타에 이어 후속 문성주의 2타점 우전 안타로 4-0까지 격차를 벌렸다.

롯데도 만만치 않았다. 롯데는 곧바로 4회말 안치홍과 한동희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맞아 정훈의 진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롯데는 6회말 2사 1루에서 추재현이 LG의 두 번째 투수 백승현에게 몸에 맞는 볼로 출루하면서 기회를 살렸다. 마차도의 적시타로 3-4로 따라붙은 롯데는 손아섭의 적시 우전 2루타로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이후 양 팀의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종방연을 예능에서…'해치지 않아'·'산촌생…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
기사이미지
알렉 볼드윈, 영화 촬영 중 소품총…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할리우드 배우 알렉 볼드윈(63)이 영화…
기사이미지
김선호 하차…'1박 2일', 출연자 논…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