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경남 2-0으로 제압하고 7위 도약

입력2021년 10월 16일(토) 22:19 최종수정2021년 10월 16일(토) 22:19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안산그리너스FC가 플레이오프 진출 실패 아픔을 이겨내고 창원 원정에서 저력을 나타냈다. 
 
안산은 16일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2 2021' 34라운드 경남FC와 원정 경기에서 2-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승점 40점을 기록한 안산은 순위를 8위에서 7위로 한 계단 올렸다. 지난 라운드 패배로 연패와 플레이오프행 좌절 아픔을 겪었던 안산은 경남을 잡고 포기를 모르는 모습을 드러냈다.  
안산은 4-2-3-1 포메이션으로 경남과 맞붙었다. 김륜도가 최전방에 섰고 임재혁, 이상민, 두아르테가 2선에 포진했다. 김이석과 이와세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임했고 김진래, 송주호, 연제민, 김예성이 수비진을 구성했다. 이승빈 골키퍼가 장갑을 꼈다. 
 
안산은 전반 초반 이승빈 골키퍼의 선방을 앞세워 경남의 공세를 막았다. 경남 고경민이 전반 11분 헤더를 비롯해 왼발 중거리 슈팅, 이우혁의 오른발 슈팅 등 활발하게 공격했지만 이승빈 골키퍼가 흔들림 없는 모습을 뽐냈다. 
 
안산은 위기를 넘긴 뒤 전방 압박으로 경남을 몰아붙였다. 후방에서 빌드업하는 경남을 공격진부터 강하게 압박해 실수를 유도했고 이와세와 김이석의 슈팅으로 골문을 위협했다. 
 
분위기를 휘어잡던 안산은 전반 27분 이승빈 골키퍼의 갑작스런 부상으로 문경건 골키퍼가 급히 투입되는 변수를 경험했다. 예상치 못한 교체로 어수선하던 안산은 고경민에게 위험한 순간을 내줬지만 골문을 때린 덕에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행운의 여신은 후반까지 이어졌다. 후반 7분 두아르테가 상대 우측 페널티박스 부근서 시도한 왼발 슈팅이 백성동, 김명준을 연달아 맞고 굴절돼 선제골로 이어졌다. 안산은 10분 뒤 김진래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이상민이 침착하게 성공해 순식간에 2-0으로 달아났다. 
 
안산은 남은 시간 수비수인 이준희와 고태규를 투입하면서 경남의 마지막 반격을 차분하게 막아내면서 2-0 승리로 끝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