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거미 조정석과 잦은 통화? "괜찮다 해도 자꾸 전화해" [TV캡처]

입력2021년 10월 17일(일) 21:59 최종수정2021년 10월 17일(일) 21:59
거미, 신동엽 / 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가수 거미가 배우 조정석과 통화를 자주 한다고 털어놨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게스트로 가수 거미가 출연했다.

이날 신동엽은 "조정석 씨가 뮤지컬 배우 하던 시절부터 거미 씨를 쫓아다닌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거미는 "저도 영화나 드라마를 너무 좋아하고 오빠는 음악을 좋아해서 이야기가 진짜 잘 통한다"고 털어놨다.

신동엽은 "개인적으로 너무 친한 친구다. 술자리를 같이 하면 1~2시간에 거의 한두 번씩 거미 씨한테 전화를 하더라"면서 놀라워 했다.

거미는 "저는 괜찮다고 해도 오빠가 자꾸 전화해준다. 장소 옮긴다고도 알려주고"라고 말했다.

신동엽은 "아이가 돌을 지나서 너무 예쁠 때다"고 말했고, 거미는 "더 눈에 밟혀서 전화를 자주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