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민아·김선호, '로코 장인' 굳히기 ['갯마을 차차차' 종영]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10:08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10:17
갯마을 차차차 / 사진=tvN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청정 무해한 가슴 따뜻한 이야기, 시청자들을 '공진'에 물들게 하고 따뜻한 품으로 감싸안았던 '갯마을 차차차'가 막을 내렸다.

17일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연출 유제원)가 종영했다. '갯마을 차차차'는 현실주의 치과의사 윤혜진(신민아)과 만능 백수 홍반장(김선호)이 짠내 사람내음 가득한 바닷마을 '공진'에서 벌이는 티키타카 힐링 로맨스.

'갯마을 차차차'가 내세운 힐링 로맨스는 배우 신민아와 김선호의 연기로 완벽하게 완성됐다. 첫 방송 전부터 완벽한 '케미'로 큰 화제를 모았던 두 사람은 비주얼은 물론 연기까지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다.

삶의 방식이 전혀 다른 두 사람이 만나 서로의 아픔을 치유해 주고, 서로에게 스며드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오랜만에 로맨스 코미디로 복귀한 신민아는 물론 대세 배우의 저력을 제대로 입증한 김선호는 '로코 장인'이라는 수식어를 굳히는 데에 성공했다.

이렇듯 '갯마을 차차차'는 신민아, 김선호 표 로맨스 코미디를 중심으로 전개됐지만, 단순히 주인공들의 로맨스에 치우치지는 않았다. 공진 마을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 각 인물의 서사를 풍성하게 그려내며 사람 냄새나는 드라마를 완성했다.

특히 이상이, 김영옥, 조한철, 공민정, 인교진, 이봉련, 차청화, 강형석 등 조연은 물론 아역까지 '연기 구멍'이 없었다. 모든 배우들이 각자의 몫을 완벽하게 해내며 '갯마을 차차차'를 빈틈없이 메웠다. 여러 인물의 서사가 진행되면 다소 산만한 전개가 이어질 수도 있지만, '갯마을 차차차'는 촘촘하게 설계되며 유려하게 흘러갔다.

삶의 끝을 생각하는 사람에게 살아낼 수 있는 힘을 선사하는 바닷마을 공진 사람들의 따뜻함과 유대감은 브라운관 밖으로도 그대로 전해졌다. 판타지 같기도 한 공간이었다. 자극적이지 않은 무공해 스토리에 로맨스, 코믹, 휴머니즘까지 녹여낸 '갯마을 차차차'. 어쩌면 시청자들에게는 이러한 '공진'이라는 공간이 간절히 필요했을지도 모른다.

힐링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한 '갯마을 차차차'는 마지막회 12.7%(닐슨코리아 전국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