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노라조 원흠 "탈퇴한 이혁, 꿈 펼치며 행복해해"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11:46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11:46
노라조 / 사진=노라조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라디오쇼' 노라조가 탈퇴한 이혁을 언급했다.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이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서는 노라조(조빈, 원흠)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빈은 "이혁과 여전히 잘 지낸다. 노라조 나간 게 후회되더라도 그런 얘기하는 게 쉽지는 않을 거다"라며 "이혁 씨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지만 항상 저희 걱정을 해준다"고 밝혔다.

이어 원흠은 "너무 행복해한다. 드디어 날개를 펼칠 때가 됐다는 느낌이다. 잘나가고 못 나가고 이런 느낌이 아니라 꿈을 펼치는 게 중요하지 않냐"고 말했다.

조빈은 "아무래도 제 잔소리를 15년 동안 듣다가 혼자 편하게 활동하니까 너무 행복할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