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우선지명선수 발표…강성진·김준홍 등 147명

입력2021년 10월 18일(월) 15:37 최종수정2021년 10월 18일(월) 15:37
강성진-김준홍-이태민-한지율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이 K리그 20개 구단의 우선지명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연맹은 18일 "K리그 산하 유스팀 소속의 유망주 총 147명이 소속 구단의 우선지명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K리그1에서는 수원FC를 제외한 11개팀이 총 90명의 유소년 선수들을 지명했다.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가 가장 많은 11명이고, 강원FC, 전북 현대(이상 10명), FC서울(9명), 광주FC, 수원 삼성(이상 8명), 제주 유나이티드(7명), 성남FC, 인천 유나이티드(이상 6명), 대구FC(4명) 등이 우선지명선수 명단을 제출했다.

K리그2에서는 충남아산을 제외한 9개팀이 총 57명의 유소년 선수들을 지명했다. 부산 아이파크가 12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전 하나시티즌, 전남 드래곤즈(각 9명), 경남FC, 김천 상무(각 7명), 부천FC(6명), 안양FC(3명), 서울 이랜드, 안산 그리너스(각 2명) 순이었다.

K리그 신인선수선발 방식은 '우선지명'과 '자유선발'로 나눠진다. K리그 각 구단은 매년 9월 말까지 산하 유소년 클럽 소속 선수 중 고교 졸업예정자를 대상으로 '우선지명'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

우선지명의 효력기간은 졸업한 해부터 3년 동안이고(대학 휴학, 해외 진출, 병역복무 등 기간 제외), 그 기간 내에 선수가 우선지명구단에 입단하지 않으면 우선지명 효력은 없어진다. 우선지명선수의 입단 조건은 계약기간 3-5년, 기본급 2400만 원-3600만 원이고, 최고 1억5000만 원의 계약금을 지급할 수 있다. 계약금이 지급되는 경우 계약기간은 5년, 첫 시즌 기본급은 3600만 원으로 고정된다. 우선지명선수 이외의 모든 선수는 자유선발 방식으로 프로구단에 입단할 수 있다.

이번 우선지명을 받은 147명의 선수 중 내년 K리그 무대에 바로 진출할 예정인 선수들은 이미 올 시즌 준프로 신분으로 K리그 데뷔전을 치른 서울 강성진, 전북 김준홍, 부산 이태민 등과 2021 K리그 18세 이하(U-18) 챔피언십에서 최우수 골키퍼상을 받은 대구 한지율 등 총 22명이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블랙핑크 리사→펜타곤 키노, 코로나19 확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기사이미지
타격왕 이정후, 한은회 선정 '2021…
기사이미지
1%대 추락한 '학교 2021'·'멜랑꼴…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수목극이 단체로 시청률 2%를 넘지 못…