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정용화 "타이틀곡 '싹둑', 미용실 지나가다 영감 받아"

입력2021년 10월 20일(수) 15:01 최종수정2021년 10월 20일(수) 15:15
씨엔블루 /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씨엔블루가 타이틀곡 '싹둑'에 큰 만족감을 보였다.

20일 씨엔블루(정용화, 강민혁, 이정신)의 아홉 번째 미니앨범 '원티드(WANTED)' 컴백 토크쇼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이번 앨범 타이틀곡은 정용화가 작사∙작곡한 '싹둑(Love Cut)'이다. '싹둑'은 19세기 후반 분위기를 담은 록 장르의 곡이다. 디스코 리듬의 드럼과 베이스 연주가 특징이며, 서부 영화를 연상할 수 있는 기타 사운드와 피아노로 곡의 분위기를 완성시켰다. 우리 주위를 둘러싼 잘못된 관계들과 인연을 미련 없이 가위로 '싹둑 (Love Cut)' 끊어내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

강민혁은 "제목부터 신선한 느낌"이라고 했고, 정용화는 "처음에 쓰게 될 때도 차 타고 지나가다가 미용실을 보고 영감을 받아서 '싹둑' 메모를 해뒀다. '이걸 써야겠다' 생각하다가 노래를 쓰게 되면서 ''싹둑'을 이용해서 쓰고 싶다' 생각을 하면서 썼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이정신은 "디스코 리듬에 드럼이랑 베이스가 신나게 이끌어간다. 피아노 사운드도 좋고, 저희는 엄청 만족했던 것 같다"고, 강민혁은 "저는 인트로에서부터 휘파람에 꽂혔다. 노래 듣다 보니 '라라라라' 다 함께 부를 수 있는 그 구간 멜로디가 맴돌더라"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특히 정용화가 직접 휘파람 소리를 냈다고. 멤버들은 "휘파람 장인"이라고 자랑했고, 정용화는 "휘파람을 잘 분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스파이더맨'·'킹스맨'·'매트릭스', 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기사이미지
홍정호, 24년 만에 수비수 MVP…감…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전북현대의 5연패를 이끈 홍정호가 24…
기사이미지
안정빈, 6년 교제한 연하 비연예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