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김희정 "동시에 네 작품 병행, 박줄이라 절대 안 헷갈려" [TV스포]

입력2021년 10월 20일(수) 16:47 최종수정2021년 10월 20일(수) 16:47
대한외국인 / 사진=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대한외국인' 김희정이 다작의 비결을 공개했다.

20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대한외국인'은 '안 싸우면 다행이야' 특집으로 절친 배우 한정수와 조연우, 김희정과 김진우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친다.

1991년 SBS 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한 김희정은 드라마 '구미호뎐', '경우의 수', '비밀의 남자', '뷰티 인사이드' 등 수많은 작품에서 각기 다른 캐릭터에 녹아들어, 보는 이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다양한 엄마 역할을 소화해 '국민 엄마'로 불리고 있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녹화에서 MC 김용만은 "지금까지 참여한 작품이 100여 편이 넘던데 비결이 무엇이냐"고 묻자 김희정은 "안 가린다. 단역 생활을 오래 해서 200여 작품은 더 될 것 같다"라며 다작왕 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어 "보통 두 작품 정도를 동시에 하는데 작년에는 네 작품을 동시에 했다"라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MC 김용만이 "배역이 헷갈리지 않았냐"고 묻자 김희정은 "제 밥줄이라 절대 헷갈리지 않더라. 분장을 다 해야 역할에 몰입이 돼서 항상 촬영장에 일찍 가는 편이다"라고 다작의 비결을 밝혔다.

한편 이번 주 대한외국인 팀에서는 게임 때문에 한국에 온 독일 출신 공대생 니키와 콜롬비아에서 온 라틴 댄서 케시를 영입해 전력을 보완했다. 다작왕 김희정의 퀴즈 도전기는 이날 저녁 8시 30분 '대한외국인'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