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의 롤모델 될 것" 버가부, '칼군무'로 신인상 정조준 [종합]

입력2021년 10월 22일(금) 16:46 최종수정2021년 10월 22일(금) 17:05
버가부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버가부(bugAboo)가 가요계에 당찬 출사표를 냈다.

22일 버가부(초연 유우나 레이니 지인 은채 시안)의 데뷔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25일 정식 데뷔를 앞둔 버가부는 라이언 전의 첫 자체 제작 걸그룹이다. 일본 멤버 유우나, 대만 멤버 레이니가 포함된 다국적 걸그룹이다.

팀명과 동명의 데뷔곡 '버가부'는 새로운 세계로 떠난 버가부 멤버들의 모험기를 담은 곡이다. 시작부터 귀를 사로잡는 웅장한 비트가 특징이다.

무대 공개 후 초연은 "많은 분들께 버가부를 보여드린 것 같아 마음이 벅차다"고 소감을 전했다.

버가부는 '버가부'의 강점이 퍼포먼스라 자부했다. 은채는 "이제 막 데뷔한 신인인 만큼, 다른 그룹과의 차별점은 활동을 통해서 보여드리겠다"면서 "버가부의 가장 큰 장점은 칼군무와 퍼포먼스라고 생각한다. 데뷔 전에 버가부만의 퍼포먼스로 1년간 준비를 해서 더욱 더 완성된 무대를 보실 수 있다. 데뷔 전부터 각종 SNS를 통해서 커버 콘텐츠를 보여드린 만큼 버가부만의 퍼포먼스를 개발해서 보여드리겠다"고 자신했다. 얻고 싶은 수식어 역시 "차세대 퍼포먼스 장인"이라고.
버가부 / 사진=방규현 기자

활동 목표는 '버가부 알리기'다. 시안은 "저는 하루하루 소소한 행복을 찾아가는 게 취미다. 많은 분들께 버가부를 알리고 버가부 노래가 길거리에서 나오면 정말 정말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초연은 "열심히 활동해서 평생 한 번 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꼭 받아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롤모델도 언급했다. 초연은 "오마이걸 선배님만의 팀워크와 롱런하는 점을 배우고 싶고 무대에서 즐기는 점을 본받고 싶다"고 했고, 유우나는 "버가부만의 장르를 만들어서 누군가에게 롤모델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고 했다.

앞으로 하고 싶은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지인은 "'비긴어게인' 같은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다. 무대에서 강렬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린 만큼, 어쿠스틱과 가창력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우나는 "멤버들 다들 체력에 자신이 있기 때문에 '런닝맨'이나 '골 때리는 그녀들'에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