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정현 14승+홈런 3방' 삼성, KT 5연패 빠뜨리며 121일 만에 선두 등극

입력2021년 10월 23일(토) 19:39 최종수정2021년 10월 23일(토) 19:39
백정현 / 사진=DB
[대구=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kt wiz를 꺾고 선두로 올라섰다.

삼성은 23일 오후 5시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와 시즌 16차전 홈경기에서 4-0으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질주한 삼성은 시즌 75승8무57패를 기록하며 5연패에 빠진 KT를 끌어내리고 1위를 탈환했다. 이는 지난 6월 24일 대구 한화 이글스전 이후 121일 만이다.

삼성의 선발투수 백정현은 6.2이닝 3피안타 3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쳐 시즌 14승(4패)째를 챙겼다.

백정현에 이어 우규민(0.1이닝), 최채흥(1이닝), 오승환(1이닝)이 차례로 등판해 KT의 타선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타선에서는 오재일이 2안타(1홈런) 2타점 1득점, 강민호와 구자욱이 나란히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KT 선발 윌리엄 쿠에바스는 6.1이닝 9피안타(2피홈런) 1볼넷 3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으나 타선의 침묵으로 패전을 떠안았다.

이날 먼저 웃는 쪽은 삼성이었다. 삼성은 1회말 선두타자 박해민의 좌전 안타에 이어 구자욱의 볼넷 출루로 무사 1, 2루를 만들었다. 2루주자 박해민이 윌리엄스의 폭투 때 3루로 가려다 주루사를 당해 선제 득점 기회를 놓치는 듯했다. 하지만 피렐라의 좌전 안타에 이은 과감한 주루 시도로 1사 2, 3루 찬스로 연결했다. 후속 오재일의 1타점 우전 안타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이후 잠잠했던 삼성은 5회말 다시 불을 지폈다. 삼성은 5회말 2사 후 구자욱의 솔로 홈런으로 1점, 6회말에는 강민호의 1점 홈런으로 3-0까지 격차를 벌렸다.

이후 경기는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듯했다. 하지만 삼성의 집중력이 매서웠다. 8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오재일이 KT 3번째 투수 이대은을 상대로 우측 담장 넘기는 솔로포를 쏘아 올리며 쐐기를 박았다.

결국 경기는 삼성의 완승으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고소 방안 검토"…'국민가수', 부정 투표에…
기사이미지
'돌싱글즈2' 이덕연, 알고보니 현역…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돌싱'들의 솔직하고 과감한 만남이 이…
기사이미지
박지성 "손흥민, 트로피와 상관없이…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트로피와 상관없이 손흥민은 프리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