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친정팀' 발렌시아 상대 시즌 1호 도움 폭발

입력2021년 10월 23일(토) 22:00 최종수정2021년 10월 23일(토) 22:00
이강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이강인(마요르카)이 친정팀 발렌시아와의 맞대결에서 시즌 첫 도움을 신고했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의 메스타야에서 펼쳐진 발렌시아와의 2021-2022 라리가 10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이강인은 팀이 0-0으로 맞선 전반 32분 오른쪽 측면에서 볼을 소유했다. 이어 드리블을 통해 수비수 한 명을 완벽히 따돌린 뒤 컷백을 내줬고 앙헬 로드리게스가 이를 침착하게 밀어 넣어 발렌시아의 골 망을 갈랐다.

이로써 이강인은 올 시즌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한편 마요르카는 전반 38분 상대 무크타르 디아카비의 자책골까지 더해 2-0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