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리와 감자탕' 연우, 김민재 두고 박규영과 기싸움 "자기 남자도 아니면서"

입력2021년 10월 28일(목) 07:07 최종수정2021년 10월 28일(목) 07:07
달리와 감자탕 / 사진=KBS2 달리와 감자탕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달리와 감자탕' 배우 연우가 김민재를 사이에 두고 박규영과 치열한 기싸움을 벌였다.

지난 27일 방영된 KBS2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에서는 연우가 김민재, 박규영과 불편한 동거를 시작하며 본격적인 삼각관계가 시작됐다.

27일 방송에서는 진무학(김민재)의 집을 찾아간 안착희(연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착희는 무학으로 인해 아버지에게 폭력을 당하고도 무학의 집을 찾았다. 그러나 무학은 김달리(박규영)와 함께 있었고 착희는 무학의 집에서 나온 달리를 보고 "저 여자가 왜 여기 있어? 설마 두 사람 동거해?"라며 둘의 관계를 의심했다.

사정상 잠시 머물고 있다는 무학의 말에 착희는 다짜고짜 무학의 집안으로 들어갔다. 그러고는 뒤따라오는 달리를 향해 "근데 그쪽은 왜 따라들어와요? 우리 오빠 집인데?"라며 경계심을 표출했다. 며칠 동안 무학의 집에서 묵겠다는 착희의 말에 무학과 달리는 한사코 말려보지만 착희는 막무가내로 자리를 잡았다. 결국 집주인인 무학이 쫓겨나게 되고 착희는 달리와 불편한 동거를 하게 됐다.

달리는 무학의 침대에 들어가 눕는 착희에게 "주인도 없는 남자 침대에서 그러는 건 좀 아니죠"라며 나무라지만 착희는 "자기 남자도 아니면서 별꼴이야"라고 도발했다. 결국 달리도 무학의 침대에 눕게 되고 착희와 달리는 무학의 이불을 서로 당기며 실랑이를 벌여 앞으로 펼쳐질 삼각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연우는 자칭 연애 도사, 타칭 백치미를 자랑하는 안착희의 당돌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완벽하게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매회 거침없이 톡톡 튀는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연우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무(無)이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귀티가 흐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이다.

'달리와 감자탕'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영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열애' 손담비♥이규혁, 공통분모는 골프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겸 배우 손담비와 전…
기사이미지
정우성發 코로나 여파, 이병헌·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
기사이미지
역사 왜곡 논란 '설강화', 대본 리…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새 드라마 '설강화'의 대본 리딩 현장…
기사이미지
또 진실공방…박초롱 학폭, 허위사실 협박죄…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의 …
기사이미지
손흥민, ESPN 선정 올해의 포워드 …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올해의 포워…
기사이미지
'징맨' 황철순, 시민 폭행 사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