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성, 獨 분데스리가 1부 데뷔골 터졌다…마인츠는 2-1 승

입력2021년 10월 31일(일) 00:58 최종수정2021년 10월 31일(일) 00:58
이재성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이재성(마인츠)이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터뜨리며 팀의 승리에 앞장섰다.

이재성은 30일(한국시각) 독일 빌레펠트의 쉬코 아레나에서 열린 2021-2022 독일 분데스리가 빌레펠트와 10라운드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이재성의 분데스리가 데뷔골은 전반 25분 터졌다. 역습 상황에서 카림 오니시워가 때린 슈팅이 상대 골키퍼 선방에 막혔으나, 뒤이어 쇄도한 이재성이 침착하게 오른발로 재차 마무리하면서 골망을 갈랐다.

이 골은 이재성이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홀슈타인 킬에서 3시즌을 뛰고 올 시즌 1부리그인 마인츠로 이적한 뒤 넣은 첫 골이다.

앞서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8라운드에서 첫 도움을 올린 이재성은 시즌 공격포인트를 2개(1골 1도움)로 늘렸다.

이재성은 후반 32분 레안드루 바헤이루과 교체돼 임무를 마쳤다.

한편 마인츠는 전반 42분 동점골을 허용했다. 페널티 박스 부근에서 빌레펠트 야콥 라우르센이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마인츠의 뒷심이 매서웠다. 마인츠는 후반 23분 역전에 성공했다. 조나탄 버카르트가 상대로부터 골을 탈취한 뒤 문전으로 드리블 돌파해 오른발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한 골 차 리드를 지켜낸 마인츠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이로써 2연승을 질주한 마인츠는 5승1무4패(승점 16)를 기록하며 5위에 자리했다.

정우영이 선발 출전해 75분을 소화한 프라이부르크는 그로이터 퓌르트를 2-1로 꺾고 승점 3을 따냈다.

5경기 연속 출전하며 주축 선수로 자리매김한 정우영은 후반 30분 에르메딘 데미로비치와 교체될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리그에서 3골을 기록 중인 정우영은 이날 공격포인트는 쌓지 못했지만 왕성한 활동량을 바탕으로 팀의 승리에 힘을 보탰다.

개막 후 10경기 무패 행진(6승4무)을 이어간 프라이부르크는 3위(승점 22)를 마크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