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손흥민, 맨유전 평점 6.2점…호날두는 8.5점

입력2021년 10월 31일(일) 09:47 최종수정2021년 10월 31일(일) 09:47
손흥민·라파엘 바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전에서 침묵한 가운데, 낮은 평점을 받았다.

토트넘은 31일(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유와의 2021-22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0-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승점 15점을 기록하며 8위에 머물렀다.

관심을 모았던 손흥민은 선발 출전해 활발한 움직임을 드러냈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는 데 실패했다.

토트넘은 경기 초반 손흥민을 활용한 공격 옵션으로 맨유 수비진을 공략했다. 손흥민은 전반 5분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전반 23분 루카스 모우라의 로빙 패스를 문전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과는 거리가 있었다.

손흥민은 후반 1분에도 모우라의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 문을 빗겨 나갔다. 득점 기회를 놓친 손흥민은 이후 별 다른 기회를 얻지 못하며 팀의 완패를 바라봤다.

이에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2점을 매겼다. 토트넘 선발 선수 중 6번째 평점이었다. 이날 선취 결승골을 뽑아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최고 평점 8.5점을 받았다.

또한 손흥민은 영국 매체 '풋볼런던'과 '스카이스포츠'에서 평점 5점을 받는 데 그쳤다. 한편 호날두는 80.5% 득표율로 프리미어리그 경기 최우수선수인 '킹 오브 더 매치'에 선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