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상호 감독 "'지옥' 현실이라면 박정민같이 행동했을 거 같아"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1년 11월 25일(목) 16:00 최종수정2021년 11월 25일(목) 16:00
연상호 감독 / 사진=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지옥' 연상호 감독이 배명재 PD 같은 신념을 갖고 있을 것 같다고 알렸다.

25일 오후 넷플릭스 오리지널 '지옥'(극본 최규석·연출 연상호) 연상호 감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지옥'에서는 인간이 죄를 지어 지옥사자들의 심판을 받는다고 믿는 새진리교회가 등장한다. 한편 이를 믿지 않는 평범한 사람인 배명재(박정민) PD 또는 이에 맞서는 민혜진(김현주) 변호사가 등장한다.

이에 '지옥'과 같은 사회라면 연상호 PD는 어떤 편에 설지에 대한 질문이 나왔고 연상호 PD는 "저는 배명재 PD 같은 사람이지 않았을 가 싶다. 새 진리교 회의 믿음에 대해 불만은 있지만 딱히 맞서 싸우지는 않고. 그냥 평범하게 대처하는"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