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유진, 최정 제압하고 5년 만에 하림배 여자국수전 우승

입력2021년 11월 25일(목) 17:55 최종수정2021년 11월 25일(목) 17:55
오유진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오유진 8단이 천적 최정 9단을 제압하고 5년 만에 하림배 여자국수전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25일 서울 성동구 바둑TV스튜디오에서 펼쳐진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결승3번기 최종국에서 오유진 8단이 최정 9단에게 211수 만에 흑 불계승을 거두며 종합전적 2-1로 우승을 거머쥐었다.

흑을 잡은 오유진 8단은 초중반 우세를 잡은 뒤 중반 어려운 패싸움을 잘 처리하며 승리를 획득했다. 상대전적 3승 26패 열세에서 따낸 승리였다.

그동안 최정 9단과 네 차례 결승전에서 맞붙어 모두 패한 오유진 8단은 26회 하림배 여자국수전에서 우승하며 입단 후 통산 우승 기록을 3회로 늘리는 데 성공했다.

국후 오유진 8단은 "우승도 너무 오랜만이고 상대도 너무 강한 선수인데 지금까지 계속 압도적으로 패한 선수에게 이겨 좀 더 의미 있는 것 같다"며 "오늘 바둑은 흐름이 계속 괜찮았고 두텁게 잘 짜여 나쁜 적이 없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마음가짐에 신경을 썼던 게 좋게 작용한 것 같고, 요즘 컨디션이 괜찮아 결승전에서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면서 "열심히 해 2연패에 도전하고 싶고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꼭 선발되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제한기전 우승 특별승단 규정에 따라 오유진 8단은 한국여자바둑 역대 5번째 9단에 등극했다.

한편 최정 9단의 대회 최초 5연패 도전은 무위에 그쳤다.

2011년 여류기성전에서 루이나이웨이 9단에게 패한 이후 10년 만에 국내 여자기전 첫 준우승에 그친 최정 9단은 통산 20회 우승, 5회 준우승을 마크했다.

하림배 여자국수전은 그동안 루이나이웨이 9단이 한국 활동 당시 여덟 번 우승해 가장 많은 우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초대 우승자 윤영선 5단과 '디펜딩 챔피언' 최정 9단이 네 차례, 조혜연 9단과 오유진 8단, 박지연 5단이 각각 두 차례, 박지은·김혜민 9단, 김채영 6단, 이영신 5단이 한 차례씩 우승을 마크했다.

하림지주가 후원하고 한국경제신문사가 주최한 제26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의 우승상금은 2000만 원, 준우승상금은 1000만 원이다. 제한시간은 각자 1시간에 1분 초읽기 1회씩이 부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