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동료' 시미언, 텍사스와 7년 1억7500만 달러 초대형 계약

입력2021년 11월 29일(월) 11:11 최종수정2021년 11월 29일(월) 11:11
마커스 시미언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류현진과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마커스 시미언이 텍사스 레인저스에 새둥지를 튼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은 29일(한국시각) "FA 시미언이 텍사스와 7년 1억750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시미언은 올해 토론토의 주전 2루수로 활약하며 타율 0.265 45홈런 201타점 115득점 OPS 0.873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에 선정됐으며, 아메리칸리그 2루수 부문 골드글러브와 실버슬러거를 싹쓸이했다.

이러한 활약 덕에 시미언은 이번 FA 시장 최대어 중 하나로 꼽혀왔다. 예상대로 FA 대박을 터뜨리며 텍사스 유니폼을 입게 됐다.

연이은 FA 실패 후 한동안 지갑을 열지 않았던 텍사스는 시미언을 영입하며 재도약의 기지개를 켰다. 시미언에 이어 또 다른 FA 대어들을 영입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반면 시미언을 떠나보낸 토론토는 내야진의 구멍을 메워야한다는 오프시즌 숙제를 받아들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